본문 바로가기

미성년 성폭행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 구속기소

중앙일보 2020.05.22 02:45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이 구속기소됐다. [중앙포토]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이 구속기소됐다. [중앙포토]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수사부(양선순 부장검사)는 21일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한 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32)을 구속기소했다.
 
왕기춘은 2017년 2월 자신이 운영하는 체육관에 다니는 A(17)양을 성폭행한 혐의다. 또 작년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또 다른 관원 B(16)양과 10차례에 걸쳐 성관계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도 받고 있다. 작년 2월에는 B양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지검은 "전형적인 '그루밍(가해자가 피해자와 돈독한 관계를 형성해 심리적으로 지배하는 것)과정'을 거쳐 성적 학대를 한 아동 성범죄이다"며 "피해자들에게 다양한 지원을 하고 공소유지에 힘을 쏟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왕기춘은 지난 1일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다.
 
왕기춘은 20일 대한유도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결정한 영구제명 징계가 확정됐다. 앞으로 유도계에서 선수, 지도자 활동을 할 수 없다. 왕기춘은 2008 베이징 올림픽 은메달, 세계선수권 은메달 획득 등으로 받는 체육연금도 박탈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