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노재팬에 코로나까지 ‘유니클로 GU’ 철수

중앙일보 2020.05.22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지난해 여름부터 이어진 일본 불매 운동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타격까지 입은 유니클로의 자매 브랜드 지유(GU)가 한국에서 철수한다.
 

8월경 국내 3개 매장 운영 중단

유니클로와 지유를 한국에서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21일 지유가 오는 8월 전후로 국내 오프라인 매장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지유 제품은 유니클로의 온라인 쇼핑몰에서만 판매할 예정이다.
 
지유 철수 결정은 지난 2018년 9월 한국에 진출한 지 1년 9개월 만이다. 지유는 현재 한국에서 3개의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캐주얼 브랜드 유니클로보다 가격이 저렴한 지유는 당초 한국에서 매장을 늘려나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여름 시작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막대한 타격을 입었다. 여기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출 감소를 견디지 못하고 두 손을 들었다. 또 ‘위안부 폄하 논란 광고’와 대표 e메일 발송 실수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에프알엘코리아는 “지유를 아껴주신 분들께 불편을 끼쳐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더 나은 모습의 지유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매장 180개를 운영하는 유니클로도 판매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프알엘코리아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정확한 영향 정도는 오는 8월 실적 공개를 기다려야 한다”며 “유니클로의 앞으로 한국 사업 계획이나 방향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