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경욱 "검찰, 부정선거 고발자와 야당 탄압하며 수사력 낭비"

중앙일보 2020.05.21 21:28
4·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개표 조작을 주장해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검찰에 출석해 2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이후 검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자 민 의원은 "검사가 부정선거보다 고발자와 야당 탄압에 앞장선다"며 비판했다. 
 
민 의원은 21일 의정부지검에 출석해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검찰이 투표용지 입수 경위와 제보자 신분 등을 캐물었다"며 "공익제보자를 보호하고자 신원을 얘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민 의원을 조사한 데 이어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수사관은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민 의원과 함께 출석한 변호인의 몸을 뒤졌고 청사 밖으로 나와 민 의원이 타고 온 차량을 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민 의원의 변호인은 몸 수색을 거부하며 강력히 항의하기도 했다. 민 의원 변호인은 "투표용지 등 증거물을 제출하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지 않기로 했는데 검찰이 이를 어겼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정부지검 검사가 조사가 끝난 뒤 제 몸 수색을 두 번이나 하고 변호인들의 몸 수색도 하겠다고 협박했다"며 "제 차를 어디론가 끌고 가더니 휴대전화와 태블릿PC를 빼앗아갔다"고 적었다. 
 
이어 "이 나라 검찰이 부정선거 당사자를 놔두고 그 고발에 앞장선 야당 의원을 이렇게 탄압하고 있다"며 "부정선거보다 야당 탄압에 앞장서며 수사력을 낭비하는 검사들에게 격려 문자를 보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민 의원은 지난 11일 "기표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사전투표용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며 투표용지 제시와 함께 개표 조작을 주장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투표용지가 경기 구리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유출된 것이라며 대검에 수사 의뢰했다. 
 
대검은 지난 13일 사건을 의정부지검에 배당했으며 형사6부(김성동 부장검사)가 맡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주부터 총선 개표가 진행된 구리체육관과 선관위에 수사관 등을 보내 민 의원이 투표용지를 입수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구리체육관 안팎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의 2∼3개월 치 영상을 확보했으며 참관인 명단과 CCTV 영상에 찍힌 차적 조회 등을 토대로 개표장 출입자를 전수 조사 중이다. 선관위 직원들을 상대로 개표 당일 현장 상황 등도 확인하고 있다. 
 
구리선관위가 보관하던 개표기는 이날 의정부지법으로 옮겨졌다. 이 지역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던 한 후보가 증거보전 신청을 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인 데 따른 것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