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농업마이스터고 기숙사 학생 1명 코로나19 양성, 학교 폐쇄

중앙일보 2020.05.21 16:0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그동안 다섯차례나 연기됐던 등교 개학이 20일 전국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부터 시작됐다.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그동안 다섯차례나 연기됐던 등교 개학이 20일 전국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부터 시작됐다. 김성태

등교 수업 시작 하루 만에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학교가 폐쇄됐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와 대구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에 있는 대구농업마이스터고에 다니는 3학년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상북도 구미가 집인 이 학생은 지난 19일 오후 기숙사에 입소했고 다음 날 검체검사를 했다. 양성판정이 나온 건 21일로 학교 측은 이날 1교시 수업을 시작하기 전에 통보받았다고 한다. 
 
학교 측은 대응 매뉴얼에 따라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을 포함 17명의 기숙사생을 격리 조치하고 나머지 3학년 학생 94명은 집으로 돌려보냈다. 이어 학교 시설을 이틀간 폐쇄하고 방역을 하기로 했다. 수업은 다시 온라인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시 교육청은 해당 학생과 같은 반인 18명 등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검체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중대본은 이 학생이 기숙사 입소 전 코로나19에 걸렸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오후에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기숙사 입소 전에 사전 검사를 통해서 확진이 확인된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3 개학과 관련해 지역사회 안의 무증상 감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확진자가 안 나올 수 없고, 확진자가 나왔을 때 얼마큼 빠르게 발견하고 대응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