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중공업, 30대 직원 포함 350명 휴업…노조 "생존권 위협"

중앙일보 2020.05.21 15:53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중공업 본사. 뉴스1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중공업 본사. 뉴스1

경영난으로 자구책을 마련 중인 두산중공업이 21일부터 350여명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갔다.  
 
두산중공업은 전 부문에 걸쳐 업무 부하를 고려해 유휴 인력을 결정했다며 대상자에 30대 직원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휴업 대상자들은 이날부터 연말까지 약 7개월간 일을 하지 않으며 이 기간 평균 임금의 70%를 받는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휴업 대상자를 약 400명으로 잡았으나 명예퇴직 신청자가 늘어나 휴업 규모를 줄였다고 말했다.
 
2차 명퇴 신청자 중에는 입사 6~7년 차인 20대 전문직종 4명도 있다. 이들은 휴업 대상자로 선정되자 명퇴를 신청했다.
 
두산중공업 2차 명퇴에는 당초 100여명이 신청했으며 1차 명퇴에서는 만 45세 이상 650명이 회사를 떠났다.
두산중공업이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간 21일 금속노조 두산중공업지회 노동자 200여명이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에 모여 생존권 사수를 외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두산중공업이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간 21일 금속노조 두산중공업지회 노동자 200여명이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에 모여 생존권 사수를 외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금속노조 두산중공업지회는 이날 경남 창원시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사측이 노사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대상자를 정하고 휴업을 강행했다고 반발했다.  
 
이성배 지회장은 “회사는 경영진의 무능한 경영에서 비롯된 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며 “노조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휴업은 불법”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수주 감소 등에 따른 경영 위기로 산업은행 등 국책은행으로부터 2조 4000억원을 지원받았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3조원 규모의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했고, 이달 말쯤 채권단 실사 작업이 마무리되면 추가 경영 정상화 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