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정의연 사무실 이어 마포구 '할머니 쉼터' 압수수색

중앙일보 2020.05.21 14:40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평화의 우리집'.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평화의 우리집'. 연합뉴스

검찰이 부실 회계 등 의혹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의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1일 낮 12시쯤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평화의 우리집'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은 3시간여 만인 오후 4시쯤 종료됐다. 
 
'평화의 우리집'은 지난 2012년 명성교회가 제공해 피해자 할머니들이 생활한 곳이다. 길원옥 할머니와 故김복동 할머니가 함께 거주했었고, 작년 1월 김복동 할머니가 별세한 이후 길원옥 할머니가 머무르고 있다.
 
앞서 여러 시민단체들은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을 비롯해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검찰은 전날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날 압수수색은 20일 오후 5시부터 시작해 다음날인 21일 오전 5시30분쯤 마치면서 12시간 만에 끝났다.
 
검찰은 정의연 사무실 압수수색 과정에서 일부 자료가 '평화의 우리집'에 보관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법원으로부터 추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