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 겨울 코로나·독감 동시 찾아온다…"독감 무료접종 고3까지 확대 검토"

중앙일보 2020.05.21 13:47
올가을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독감이 같이 유행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보건당국이 독감 무료 접종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노인층도 60세 이상으로 대상 넓히는 것 추진

21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독감 접종 권고 대상자를 고등학교 3학년까지 해서 어린이와 청소년, 그리고 만 60세 이상 노인으로 대폭 확대하는 안에 대해 관계 당국 간에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무료 독감 접종 대상은 생후 6개월∼중학교 1학년생, 65세 이상 노인, 임신부 등이다.
 
윤 반장은 “독감과 코로나19의 증상이 상당히 유사하고, 유행 시기가 겹치기 때문에 독감 유행을 최소화하면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사람을 걸러내기가 조금 더 용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당국이 올가을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독감이 같이 유행할 것에 대비해 독감 무료 접종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뉴스1

보건당국이 올가을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독감이 같이 유행할 것에 대비해 독감 무료 접종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뉴스1

앞서 전문가들은 코로나19와 계절성 독감이 같이 유행하면서 피해가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외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도 올 하반기 코로나19의 2차 유행이 독감이나 홍역 같은 계절성 바이러스 질환과 동시에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놨다. WHO 유럽 담당 국장인 한스클루게 박사는 15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가을에 코로나바이러스 2차 유행과 계절성 독감, 홍역 등 기타 감염성 질환이 동시에 일어날 수 있고, 이를 우려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클루게 박사는 “역사적으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에 큰 타격을 입지 않은 나라들이 2차 유행으로 피해를 봤다”고도 덧붙였다. 
 
전국 고등학교 3학년생들의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시행된 21일 오전 서울 구로구 경인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시험을 보고 있다. 뉴스1

전국 고등학교 3학년생들의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시행된 21일 오전 서울 구로구 경인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시험을 보고 있다. 뉴스1

당국은 독감 접종량이 증가할 것에 대비한 백신 수급 계획도 세우고 있다. 

 
 
윤 반장은 “접종 대상이 추가됨에 따라 필요한 백신에 대해서는 충분하게 공급을 받을 수 있도록 백신 업체와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