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윤미향 해명 못 믿겠다, 민주당 책임있게 나서라" 압박

중앙일보 2020.05.21 11:42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윤미향 사태’와 관련해 “윤미향 당선인의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 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은 전날(20일)까지만 해도 “자신 및 정의연과 관련한 논란을 정치공세로만 간주할 것이 아니라, 국민 앞에 납득 가능한 해명과 근거를 내놓기 바란다”(강민진 대변인)고 했다. 그러나 이날은 “윤 당선인의 해명을 믿을 수 없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윤 당선인은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시절 후원금 유용 등 비위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심 대표는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관계 파악이 먼저’라면서 당선인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 놓고 있었다”며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한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20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자리가 비어있다. 오종택 기자

20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자리가 비어있다. 오종택 기자

심 대표는 윤 당선인과 정의연에 얽힌 회계 부정과 비리 의혹, 또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의 후원금 유용 의혹 등을 언급하며 “일본의 국가적 책임·사과와 배상 등 궁극적인 책임 규명을 위한 노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시시비비와 책임 규명이 조속히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단체들의 의혹으로 인해 진실과 정의를 위한 그동안의 시민사회 노력이 폄훼돼선 안 된다”면서다.
 
윤 당선인에 대한 정의당의 태도는 지난해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가족을 둘러싼 각종 비위 의혹에 입장 표명을 늦춰왔던 것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당시 정의당 지도부는 조 전 장관에 대한 입장이 오락가락해 당 안팎의 비판을 받았다. 특히 “유리한 선거제(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얻어내기 위해 조국 비리를 눈감아준 거 아니냐”는 비판에 시달렸다. 정의당이 ‘부적격’으로 판단한 공직 후보자의 낙마 사례가 많다는 이유로 붙은 이른바 ‘데스노트’에 흠이 간 것도 그래서다. 심 대표는 조 전 장관 임명 후인 지난해 9월 22일 당 전국위원회에서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