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 황각규 부회장, 물류 허브 건설 현장 점검

중앙일보 2020.05.21 11:33
롯데 황각규 부회장(왼쪽)과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건설 관계자들이 함께 충북 진천 은암산단 '메가 허브 터미널' 공사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롯데지주

롯데 황각규 부회장(왼쪽)과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건설 관계자들이 함께 충북 진천 은암산단 '메가 허브 터미널' 공사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롯데지주

롯데지주는 황각규 부회장이 20일 충북 진천의 롯데글로벌로지스 택배 터미널 공사 현장을 찾아 택배 및 물류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롯데는 그룹 유통사 통합 온라인몰을 개설하는 등 온라인 유통에 대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전자상거래 사업의 핵심이 되는 물류ㆍ택배 사업을 점검하는 차원에서 터미널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는 설명이다. 이날 황 부회장은 공사 진척 현황 보고를 받고 인근에 있는 경기도 이천 물류센터도 방문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3000억원을 투자해 충북 진천군 초평 은암산업단지 14만5000㎡ 부지에 지상 3층 규모의 택배 메가 허브 터미널을 짓고 있다. 2022년 완공되면 하루 150만 상자 물량을 처리하며 롯데 온라인 유통의 핵심 거점 역할을 할 예정이다.  
 
황 부회장은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람들이 외부 활동을 줄이고 온라인 쇼핑을 더욱 활발하게 하면서 택배 허브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면서 “메가 허브 터미널 공사를 잘 마쳐 모범적인 그룹 신사업의 중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