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명숙 진상조사' 추미애에···권은희 "법무장관 사퇴하라"

중앙일보 2020.05.21 10:37
권은희 국민의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권은희 국민의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권은희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21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권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치주의라는 사법체계를 수호해야 할 법무부장관이라면 의혹 제기에 당연히 맞서야 하는데 추 장관은 이를 포기하고 민주당 의원 같은 모습을 보였다”며 비판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과 추 장관은 한명숙 전 총리의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 이에 권 최고위원과 일부 야당의원들은 대법원 판결까지 끝난 상황에서 이 사건을 진상 조사하자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맞불을 놨다.  
 
권 최고위원은 “재판에 의해 확정된 사실과 법적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게 사법 불신이고 재판불복”이라며 “증거가 가리키는 사실관계를 외면하고자 하는 게 사법농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은 2017년 7월 22일 민주당 대표일 당시 한 전 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에 대해 기소도 잘못됐고 재판도 잘못됐다며 재판불복을 했다”며 “어제는 김종민 의원의 주장에 부화뇌동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장관으로서 우리 사회 최후의 보루인 법치주의를 수호하겠다는 의지와 의식을 찾아볼 수 없다”며 “여당의 의혹 제기에 맞장구 치는 추 장관은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든 정황이 한 전 총리가 사법농단의 피해자임을 가리킨다”며 “이미 지나간 사건이라 이대로 넘어가야 하나. 그래서는 안 되고 그럴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김종민 의원은 같은날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 장관에게 “사실관계를 다시 따져봐야 할 문제가 있지만 권력에 의한 불법 범죄일 가능성이 크다”며 “(한 전 사장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민주공화국의 근본을 흔들고 국민 기본권을 정면으로 배신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이에 대해 “이 사건에 대해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 그런 구체적인 정밀한 조사가 있을 필요가 있다는 점을 충분히 공감한다”며 “절차적 정의 속에서 실체적 진실도 정당할 수 있다는 것을 이런 사건을 통해 느낀다”고 말했다.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 전 총리 사건의 재심 청구는 굉장히 어려운 일이지만 사법농당 관련 문건에서도 이 사건이 언급되고 있어 충분히 다시 살펴 볼 필요가 있다”며 “공수처가 설치된다면 수사 범위에 들어가는 건 맞다”고 주장했다.
 
또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12시간여 동안 압수수색한 검찰에 대해 “여러 정부부처가 동시에 점검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굉장히 급속하게 압수수색을 해 오히려 문제를 조금 복잡하게 만들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소고발이 들어와서 관련된 수사를 진행하는 건 당연하다”면서도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정의연이 외부 감사를 받겠다고 밝혔고, 여러 정부부처가 점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졌다”고 부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