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빈 “재택근무 편하고 효율적, 일하는 방식 바꿔야”

중앙일보 2020.05.21 00:04 경제 3면 지면보기
신동빈 롯데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얼굴)이 19일 임원회의에 모습을 드러냈다. 신 회장이 대면 회의에 참석한 건 지난 3월 7일 일본으로 간 지 70여 일 만이다.
 

70일 만에 임원회의 직접 참석
“코로나 이후 새 규칙 자리잡을 것
이번 위기만 넘기자 생각 버려라”

롯데그룹은 20일 “신동빈 회장이 19일 임원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요 계열사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지난 3월 일본 롯데홀딩스 회장 취임을 앞두고 일본 출장을 떠났다. 3월 18일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에서 회장으로 뽑혔고, 4월 1일 취임했다. 하지만 국내·외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항공편수가 급격히 감소하는 등 입국에 변수가 발생했다. 공교롭게 신 회장이 방일한 시점을 전후로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6개 항공사가 한일 노선을 전면 중단한 것이다.  
 
신 회장은 이에 따라 일본에 예정보다 길게 머무르며 업무를 소화했다. 2일 귀국했지만, 해외 입국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정부 지침에 따라 그동안 서울 가회동 자택에서 화상회의 등을 통해 현안을 챙겼다. 격리가 해제한 지난 18일 서울 잠실동 롯데월드타워 사무실로 출근한 신 회장은 19일 롯데지주 대표와 비즈니스유닛(BU·사업단위) 장들이 참석하는 대면 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신 회장이 가장 강조한 건 코로나19 종식 이후 유통 시장의 변화다. 그는 “코로나19는 역사적 전환점”이라며 “코로나19 종식 이후 완전히 새로운 시장의 법칙과 게임의 규칙이 자리 잡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이번 위기만 넘기자는 식의 안이한 생각을 버리고, 향후 트렌드 변화와 사업 성장성을 면밀히 분석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집중투자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두 달간 한·일 양국에서 경험한 재택근무·화상회의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신 회장은 “비대면 회의·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더라”며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업종별·업무별로 어떻게 일하는 방식을 바꿔야 효율적인지 고민하라”고 말했다. 재택근무의 효과에 대해서 신 회장이 직접 긍정적인 평가를 하면서 롯데그룹 계열사에서도 재택근무가 확산할 전망이다. 신 회장은 “향후 정기적으로 재택근무·화상회의를 시행하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언급했다.
 
롯데의 위닝 스피릿(Winning Spirit)도 신 회장이 강조한 내용이다. 롯데기업문화위원회가 정의한 위닝 스피릿은 롯데 임직원이 모두 기업 가치관에 공감하고, 각자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최고의 결과를 끌어내는 의지를 뜻하는 용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