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빌보드 1위, 유튜브 1억 뷰…데뷔 20년 이루마의 역주행

중앙일보 2020.05.21 00:03 종합 20면 지면보기
미국 빌보드 클래시컬 차트에서 11주째 1위를 지키고 있는 이루마.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미국 빌보드 클래시컬 차트에서 11주째 1위를 지키고 있는 이루마.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의아했다.” 작곡가 이루마가 지난 2월 자신의 앨범 ‘더 베스트 레미니센트(The Best Reminiscent 10th Anniversary)’가 빌보드 클래식 앨범 차트 1위에 진입하자 든 생각이다. 이 앨범은 이후 이달 20일 현재까지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미국 내에서의 디지털, 실물 앨범의 매출에 유튜브 조회 수를 더한 결과다.
 

9년 전 음반이 2월부터 수위 지켜
“내년 피아노·다른악기 합주곡 구상”

이루마의 빌보드 1위는 이례적 역주행이다. 2011년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나온 음반이어서다. 수록곡은 더 오래됐다. 특히 1위를 견인한 두 번째 트랙 ‘리버 플로스 인 유(River flows in you)’는 2001년 이루마의 데뷔곡이다.
 
19일 만난 이루마는 “2006년 한 유튜버의 편집으로 이 곡이 갑자기 주목받았다” 고 했다. 유튜버가 영화 ‘트와일라잇’의 한 장면에 ‘리버 플로스 인 유’를 입혀 영상을 올렸고 인기를 끌었다. 이때부터 디지털 음원과 앨범 판매가 꾸준히 오르기 시작했고 빌보드 1위까지 이어졌다. 이루마는 “트와일라잇에 나오지 않은 음악인데 나온 것처럼 알려지면서 인기를 얻었다”며 “영화 원작 저자 스테파니 메이어의 전화까지 받았다”고 했다.
 
이와 별개로 이루마가 연주한 ‘리버 플로스 인 유’의 유튜브 동영상은 현재 조회수 1억을 넘었다. 영국의 클래식FM 매거진은 “영화 ‘트와일라잇’엔 드뷔시 ‘달빛’이 들어갔지만, 이루마가 더 유명해졌다”며 ‘리버 플로스 인 유’ 분석 기사를 내기도 했다. 이루마는 “이 곡은 화음 진행이 상당히 독특하다”며 “첫 테마를 들어보면 단조 코드 한번 이후 모두 다른 조의 장조로 전개된다”고 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몽환적으로 느끼지 않았나 싶다. 슬프지도 밝지도 않으니까.”
 
내년 데뷔 20주년인 이루마는 대중성에 대한 직관이 뚜렷하다. “사람들이 어떤 멜로디를 좋아할지는 불분명하지만, 대중적인 화음 진행은 어느 정도 규칙이 있다. 이런 화음 위에 선율을 새롭게 만든다.” 하지만 “내 마음대로 음악을 만들면 아무도 안 들어줄 것”이라며 “내가 정말 하고 싶은 건 완전히 현대적이고 전위적인 음악”이라고 했다. 이 ‘꿈’을 보여주는 게 2006년 앨범 ‘H.I.S. Monologue’다. 20세기 아방가르드의 상징인 작곡가 존 케이지식 자동 피아노를 구해, 해체하고 다시 조립했다. 피아노를 타악기처럼 쓰는 현대적인 음악들이 나왔다. “‘이루마는 쉬운 음악을 한다’ ‘대중적인 음악가야’라는 폄하성 평을 받을 때마다, 진짜 내 음악을 보여주자는 생각으로 했던 미친 짓”이라고 했다.
 
이루마 음악의 뿌리는 10대 때 공부한 영국 퍼셀 음악학교에서 생겼다. “피아노 전공으로 입학했는데, 연습이 너무 힘들어 내 마음대로 음악을 만들어 치고 있었다. 그때 한 친구가 곡이 좋다며 악보를 달라고 해 ‘작곡가가 더 맞겠다’는 생각을 했다.” 15세에 시작한 작곡은 바흐·헨델·베토벤과 같은 클래식풍이었다고 했다. 그의 음악들은 ‘21세기의 공통 피아노 교본’이라 불릴 정도로 입문자들이 많이 찾지만, 실제 연주는 쉽지가 않다.
 
이루마는 지난해 이탈리아 남부에서 만든 음악 ‘룸 위드 어 뷰(Room with a view)’를 이달 발표했다. 내년엔 20주년을 맞아 음악의 몸집을 키운다. “지금까지는 피아노 음악으로만 알려졌지만 여러 악기가 함께하는 곡을 쓰고 싶다. 내 음악 대다수가 드라마·광고 등 상업용으로 만들어져 완결성이 떨어지는 걸 안다. 이제는 콘서트용으로 기승전결이 뚜렷한 작품을 많이 내고 싶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