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즈·매닝, 미켈슨·브래디와 붙는다

중앙일보 2020.05.21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우즈와 매닝, 미켈슨과 브래디가 2대2 자선 매치플레이 대결을 펼친다. PGA 투어에서 만든 이번 대회 포스터. [사진 PGA 투어]

우즈와 매닝, 미켈슨과 브래디가 2대2 자선 매치플레이 대결을 펼친다. PGA 투어에서 만든 이번 대회 포스터. [사진 PGA 투어]

“타이거가 그 코스를 갈 때마다 나쁜 기억을 갖게 하겠다.”(필 미켈슨)
 

두 전설 25일 두 번째 매치플레이
NFL스타 참여시켜 흥행몰이 나서
기금 122억원은 코로나 성금 기부
분위기 띄우려 장외 설전 뜨거워

“페이튼과 내가 이기는 장면을 지켜보라.”(타이거 우즈)
 
두 골프 전설의 두 번째 대결이 펼쳐진다. 25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허비 사운드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타이거 우즈(45)와 필 미켈슨(50)이 맞붙는다. 2018년 11월 이후 두 번째 매치플레이 대결이다. 첫 대결 땐 1대1로 만났지만, 이번엔 미국 프로풋볼(NFL) 스타 쿼터백 페이튼 매닝(44), 톰 브래디(43)가 합류했다. 우즈는 매닝과, 미켈슨은 브래디와 각각 호흡을 맞춘다.
 
‘더 매치-챔피언스 포 채리티 매치’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이번 자선 대결은 기금 1000만 달러(약 122억6000만원)를 조성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성금으로 기부한다. 코로나19 여파로 갤러리 없이 선수와 운영진, 방송 중계진 등 최소인원만 코스에 입장한다.
 
‘더 매치(The Match)’란 이름으로 열린 2018년 첫 대결 땐, 미켈슨이 어둠이 깔린 채로 열린 4차 연장에서 우즈를 눌렀다. 상금 900만 달러(약 100억원)를 모두 가져갔다. 아쉬움도 컸다. 당시 전성기가 지난 둘의 대결이라는 점에서 김이 빠질 거라는 우려가 나왔다. 이를 잠재우려고 경기 전날 얼굴을 맞대고 노려보는 페이스 오프(face-off)까지 했다. 하지만 실제 경기는 긴장감이 떨어졌고, 경기 도중 흥미진진한 설전도 적었다. 또 유료 채널의 결제 시스템 오류로 중계가 경기 당일 무료로 개방됐다.
 
두 번째 대결까지 18개월 걸렸다. 이번엔 변화를 더 줬다.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로스포츠인 NFL 스타를 더해 2대2 매치플레이 방식을 도입했다. NFL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만 5번 선정된 매닝, 슈퍼볼 MVP를 4번 받은 브래디는 골프도 수준급이다. 매닝은 핸디캡 6.4, 브래디는 8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인 아마추어 수준을 넘는다.
 
우즈는 2009년 PGA 투어 퀘일할로 챔피언십 프로암 라운드에서 매닝과 라운드를 했다. 2007년 마이클 조던 이후 한번도 프로암 라운드에 나서지 않았던 우즈가 당시 NFL 최고 스타였던 매닝과 만나 큰 화제를 모았다. 그 이후 꾸준하게 친분을 유지했다. 2016년 매닝이 현역에서 은퇴하자, 우즈는 “(매닝의 등 번호) 18번을 지켜본 건 영광이었다. 그는 대변혁을 일으킨 선수”라고 칭찬했다. 브래디는 미켈슨이 다섯 차례나 우승한 AT&T 페블비치 프로암의 유명인 부문 단골 초대 손님이다. 미켈슨은 “브래디와 몇 번 골프를 쳐 본 적이 있는데, 인상적인 샷이 몇 번 나왔다. 퍼트나 장타, 짧은 아이언 샷 등 전체적으로 실력이 좋다”며 파트너를 치켜세웠다.
 
선수 간 장외대결도 눈길을 끈다. 지난달 말 우즈는 “이미 트래시 토크(trash talk·상대를 자극하는 말)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슈퍼볼 우승 횟수(브래디 6회, 매닝 2회)와 PGA 투어 메이저 우승 횟수(우즈 15승, 미켈슨 5승) 등을 비교하는 문자메시지로 서로를 자극했다. 브래디는 환하게 웃는 자신과 미켈슨의 얼굴을, 우즈와 매닝 얼굴보다 크게 해 합성해 트위터에 올렸다.
 
미켈슨은 20일 미국 골프위크 인터뷰에서 “우즈는 자신의 홈 코스에서 대회가 열리기 때문에 유리할 거라고 생각하겠지만, 우리는 그들을 물리치겠다”고 말했다. ‘백상어’ 그레그 노먼(호주)이 설계하고 운영하는 고급 회원제 골프장인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은 우즈의 연습장으로 알려져 있다.
 
주요 스포츠 베팅업체들은 우즈·매닝이 미켈슨·브래디를 물리칠 것으로 대부분 내다봤다. 승패를 떠나 코로나19로 미국 프로스포츠가 모두 중단된 상황에서, 골프와 NFL의 초특급 스타가 나오는 만큼 큰 주목을 받을 전망이다. 경기를 중계할 터너스포츠는 PGA 투어 통산 12승의 저스틴 토마스, 전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 찰스 바클리를 해설위원으로 투입한다. 또 선수 모두 마이크를 찬 채로 경기를 치러 생동감 있게 이야기를 주고받고, TV 중계진과 대화도 이뤄진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