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미향 부부 연소득 5000만원인데, 예금 3억 재산신고

중앙일보 2020.05.21 00:02 종합 12면 지면보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 연찬회에 참석하지 않아 자리가 비어 있다. 오종택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 연찬회에 참석하지 않아 자리가 비어 있다. 오종택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지난 4·15 총선에서 예금 3억2133만원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것으로 20일 나타났다. 야당에서는 “윤 당선인이 정의연 시절 받은 기부금이 포함됐을 수 있다. 포함됐다면 횡령”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야당 “기부금 포함됐다면 횡령”
수원 아파트 경매, 함양 빌라 등
집 살 때 전액 현금 낸 것도 의문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입수한 윤 당선인의 4·15 총선 후보자 재산신고사항을 보면, 윤 당선인은 총 3억3656만원의 예금을 신고했다. 윤 당선인 명의로 국민은행에 3억2133만원, 미국 유학 중인 윤 당선인 장녀 명의로 씨티은행에 1523만원이었다.  
 
공교롭게 윤 당선인이 과거 정대협 대표, 정의연 이사장을 지낼 당시 페이스북 등을 통해 개인 명의 계좌로 기부금을 모금했을 때도 국민은행이었다(뒷자리 402·302·784·978인 4개 계좌).

관련기사

 
논란은 윤 당선인의 신고 계좌에 이들 계좌가 포함됐는지다. 곽상도 의원은 “당장 국민은행 계좌가 기부금을 받은 계좌인지 대조부터 해봐야 한다”며 “그 돈을 다른 용도로 썼다면 당연히 사기·횡령”이라고 강조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별도 이의제기나 위법정황이 있지 않은 한 선관위도 재산의 세부내용까지 별도 검증을 하지 못한다”며 “다만 실제 기부금이라면 ‘타인 소유 재산이라면 비고란에 사실관계를 기재하라’는 선거 사무 안내에 따라 비고란에 별도 기재를 하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 부부의 최근 5년치 납부 소득세는 643만원으로, 부부 합산 연소득은 5000만원가량으로 추정된다. 2018년 남편 사건으로 남편과 가족들이 국가로부터 배·보상금으로 2억7000만원을 받았다지만 윤 당선인 주장대로라도 딸 유학 자금으로 최소 1억3000만원 넘게 사용했다.
 
윤 당선인 부부는 그동안 부동산을 매입할 때마다 전액 현금으로 지불했다. 2012년 수원의 한 아파트를 2억2600만원에 경매로 살 때도 전액 현금 구입이었는데, 윤 당선인은 처음엔 “구매를 위해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고 했지만 매각 시기가 아파트 매입 9개월 전인 사실이 알려지자 “적금 등 통장 3개를 해지하고 가족에게 빌린 돈으로 샀다”고 번복했다.
 
윤미향 당선인 총선 당시 재산신고 내역

윤미향 당선인 총선 당시 재산신고 내역

윤 당선인의 남편이 2017년 6월 경남 함양의 41.33㎡ 규모의 빌라를 매입하면서 8500만원 전액을 현금으로 지불했다.
 
곽 의원은 “급여나 활동비가 큰 금액이 아닌데 그 돈으로 대출 없이 집 사고, 예금 3억원을 마련한다는 게 얼마나 비현실적인 일인지 월급쟁이라면 다 알지 않냐”고 출처 공개를 요구했다.
 
◆여가부 장관 “의혹 몰랐다, 국민께 사과”=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윤미향 당선인 관련 의혹을 알았는지에 대한 야당 질의에 “언론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국민들께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