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연금, 위험자산·해외투자 늘린다.."5년간 목표수익률 5.2%"

중앙일보 2020.05.20 17:59
국민연금이 향후 5년간 투자 자산의 주식 비중을 절반까지 올리고 채권 비중을 줄이기로 했다. 중장기적으로 주식과 대체투자 등 위험자산 비중을 높이며 해외투자를 확대하는 기조를 이어갈 방침이다.
 

기금위, 2021~25년 중기자산배분안 확정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는 20일 제5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1~25년 국민연금 기금운용 중기자산배분안’과 ‘2021년 국민연금 기금운용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중기자산배분안은 국민연금기금의 수익성과 안정성 제고를 위해 매년 수립하는 5년 단위의 기금운용 전략이다. 5년간 대내외 경제전망과 자산군별 기대수익률 및 위험 등을 분석해 기금의 목표 수익률을 정하고 자산군별 목표 비중을 결정한다. 
국민연금 중기자산배분 및 2021년도 기금운용계획안 개요. 자료 보건곡지부

국민연금 중기자산배분 및 2021년도 기금운용계획안 개요. 자료 보건곡지부

기금위는 이날 향후 5년간 목표수익률을 연 5.2%로 의결했다. 지난해보다 0.1% 포인트 낮아졌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2025년 말 기준 자산군별 목표 비중은 주식 50% 내외, 채권 35% 내외, 대체투자 15% 내외로 정했다. 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이행 가능성 등을 고려해 점진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중기자산배분안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위험자산(주식과 대체투자) 비중은 2025년 65% 수준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해외투자도 같은 기간 55%(주식 35%, 채권 10%, 대체 10%) 수준까지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안정성과 수익성 제고를 위한 투자 다변화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글로벌 증시가 급락한 이후 국내자산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지만, 위험자산 및 해외투자 확대 기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최봉근 복지부 국민연금재정과장은 “중기 계획 자체가 장기 시계를 가지고 평균적인 경제 상황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영향을 받는 건 2020년이고, 2021년 이후로 보면 기존 경제전망 평균치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중기자산배분안이 의결됨에 따라 2021년 말 자산군별 목표 비중은 국내주식 16.8%, 해외주식 25.1%, 국내채권 37.9%, 해외채권 7.0%, 대체투자 13.2%로 정해졌다. 올해 말 기준(국내주식 17.3%, 해외주식 22.3%, 국내채권 41.9%, 해외채권 5.5%, 대체투자 13.0%)과 비교해 보면 해외주식·채권과 대체투자 비중이 늘었다. 
 
기획재정부에 제출하는 2021년도 기금운용계획도 확정됐다. 내년도 기금 수입은 총 125조6484억원, 지출은 총 29조2301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내년 말 자산군별 총투자금액(금융 부문)은 849조4000억원으로 국내주식 142조5000억원, 해외주식 213조2000억원, 국내채권 322조원, 해외채권 59조4000억원, 대체투자 112조3000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날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기금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현재 국민연금은 보험료 수입이 지출보다 많아 기금이 축적되고 유동성이 풍부한 ‘기금 축적기’에 해당한다”며 “기금 축적기는 적극적인 기금운용을 통해 장기 수익률을 제고해 기금재정의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는 시기”라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