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명여대 인문학연구소, 2020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 선정

중앙선데이 2020.05.20 17:44
숙명여자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총장 강정애) 인문학연구소가 한국연구재단이 공모한 ‘2020년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 사업(이하 인문한국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선정을 통해 인문학연구소는 앞으로 7년간 연간 12억 원, 총 약 84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인문한국 지원사업은 인문학 연구 인프라 구축과 세계적 수준의 인문학 연구성과 창출을 목표로 대학 내 우수한 인문학연구소를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숙명여대 인문학연구소는 창립 3년 만에 본 사업에 처음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숙명여대 인문학연구소는 이에 따라 ‘혐오시대, 인문학의 대응’이라는 주제로 갈수록 심화되는 우리사회의 혐오문제를 집중 조명할 계획이다. ▲인종혐오 ▲젠더혐오 ▲노인혐오 ▲질병-장애 혐오 ▲물질-기계 혐오의 5가지 세부과제를 두고 1차년도(2020.05 ~ 2021.04)에는 혐오에 관한 이론적 분석과 정립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혐오학 연구기반과 〈혐오 DB〉 및 〈온라인 연구 시스템〉을 구축하고 학술지발간, 총서간행, 융합형 교과과정 개발 등의 사업 등이 예정돼 있다. ‘공감-공조-공존의 인문학’을 표방하는 〈공감인문학센터〉를 신설해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각종 학술강좌와 행사도 개최할 계획이다.
 조효민 기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