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광글라스 "기업가치 10% 할증해 3자 합병 진행" 공시

중앙일보 2020.05.20 16:25
삼광글라스의 대표 제품인 글라스락. 중앙포토

삼광글라스의 대표 제품인 글라스락. 중앙포토

삼광글라스가 이테크건설·군장에너지와의 합병 및 분할합병에서 삼광글라스 기준시가를 10% 할증한다고 20일 공시했다. 합병 가액 산정의 기준이 되는 삼광글라스의 주식 가치를 기준시가 대비 10% 더 얹어주겠다는 의미다. 삼광글라스는 “합병 및 분할 합병에 대한 코로나19 영향을 재검토하고 자본시장법 시행령에 따라 10% 할증한 금액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삼광글라스, 이테크건설, 군장에너지 3사는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결의를 진행했다. 이에 앞서 OCI그룹 계열의 삼광글라스는 지난 3월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인 군장에너지와 이테크건설을 흡수 합병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이를 두고 삼광글라스 일부 주주들 사이에선 합병 및 분할합병 과정에서 삼광글라스의 기업 가치를 제대로 반영했는지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번 공시로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 군장에너지의 1주당 합병 가액은 1:3.22:2.14로 산정됐다. 이전의 3사의 합병 가액은 1:3.88:2.54였다. 삼광글라스 관계자는 “이해 관계자가 많은 만큼 모두의 입장을 100% 반영하기 어렵지만, 최대한 법으로 허용되는 범위 내에서 합의점을 찾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합병안은 3사 모두의 기업가치 증대를 위한 최선의 방안으로,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3사 모두가 수정된 합병 안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