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육부 “확진자 동선 파악 안돼 인천 5개구 전체 등교중지”

중앙일보 2020.05.20 16:15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수도권 교육청 등교 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수도권 교육청 등교 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고3 등교 첫 날인 20일 인천에서 고교생 확진자 2명이 발생하면서 5개구 66개 학교의 등교가 중지됐다. 확진자 동선이 불명확해 인천 시내 5개 지역 전체에 등교 중지 결정이 내려진 것이다. 학교 현장에서는 앞으로 지역 전체가 등교 중지되는 사태가 또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새벽 인천의 고3 학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인근 3개 학교에 등교 중지 조치가 내려졌다. 이어 인천시내 5개구 학교 66곳 전체로 등교 중지가 확대되면서 등교했던 학생들은 귀가해야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전 17개 교육청과의 영상회의에서 “(인천 학생 확진자는) 새벽에 확진자로 파악됐기 때문에 추가 동선과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확진자 동선에 따라 지역전체 등교중지 할수도 

한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다른 지역 학교까지 일제히 등교중지한 것에 대해 교육부는 지역내 접촉자가 많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인천 학생들은 등교하기 전에 확진 판정을 받아 학교에 나오지 않았지만 아직 동선이 명확하지 않다”며 “코인노래방을 비롯해 여러 곳에서 접촉자가 많을 수 있어 5개구 등교를 중지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가 발표한 등교수업 가이드라인에는 지역 전체에 대한 등교중지 기준은 없다. 학생이나 교직원이 등교 후 확진자로 판정된 경우 전원 귀가시킨다는 내용은 있지만 인근 학교에서 확진자 발생시 등교 여부는 명확치 않다.
20일 오전 인천광역시 남동구 한 고등학교에서 긴급 귀가 조치에 따라 학생들이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인천광역시 남동구 한 고등학교에서 긴급 귀가 조치에 따라 학생들이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게다가 이날 경기 안성시에서는 학생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는데도 9개 학교가 등교를 하지 않았다. 20대 남성 확진자의 동선이 불명확해 학생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같은 기준이 적용된다면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더라도 지역 내 감염 우려만으로 등교가 중지되는 사례가 또 발생할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된다면 동선 안에서만 조치를 취하면 되지만 동선이 파악되지 않아 감염 우려가 있다면 지역으로 등교중지를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학력평가 예정대로…인천은 '미정' 

교육부는 21일 예정된 고3 전국연합 학력평가는 예정대로 치를 방침이다. 하지만 등교 중지 조치가 내려진 인천 학교들은 학력평가는 물론 등교 재개 여부도 불투명하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인천을 찾아 인천시교육청, 인천시와 등교 계획을 논의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인천의 등교 중지 중인 학교들의 학력평가 일정은 인천시교육청과 협의 결과에 따라 결정한다”고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이 20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수도권 교육청 등교 상황 점검회의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이 20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수도권 교육청 등교 상황 점검회의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학교 현장에서는 교육 당국의 지침이 명확하지 않아 혼란스럽다는 불만이 나온다. 서울의 한 고교 교사는 “인천 상황을 보면 서초구에서 환자가 나오면 강남구 학교도 문을 닫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등교를 하더라도 명확한 지침을 가지고 했어야 하는데 불안감이 커졌다”고 말했다. 
 
조성철 한국교총 대변인은 “갑작스런 등교 중지에 대면수업을 준비해놓은 학교는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다”며 “교육 당국과 방역 당국이 등교에 대한 세밀한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