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미향 공방 확산… "개인 일탈"vs"시민단체 구조적 문제"

중앙일보 2020.05.20 11:39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관련된 각종 의혹이 20일 "개인 일탈이냐. 구조적 문제냐"는 논쟁으로 번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1인 운영체제로 생긴 문제”(김종민 의원)이라는 주장이 나오지만, 미래통합당 등은 "성역화된 시민단체의 문제"라는 인식이 강하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현재로선 (윤미향) 1인 운영체제로 생긴 회계투명성 문제”라며 “윤 당선인이 사실관계 문제가 있음에도 보호하거나 이럴 생각은 전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30년 활동 전체가 ‘우리가 속았다’ 할 정도의 불법ㆍ비리가 있었는지, 아니면 활동하다 보면 설거지하다 접시를 깰 수 있듯 소홀함 때문에 실수가 있었던 정도인지 구별하는 게 본질적으로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구분이 안 되면, 시민들의 자발적 봉사활동 전체에 대해 의심하게 만드는 ‘교각살우(矯角殺牛)’가 될 수 있다”라고도 했다. 
 
노웅래 민주당 의원 역시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의연 회계의 불투명 의혹이 건강하게 잘하는 시민사회활동까지 송두리째 부정되거나 폄하되게 하는 상황까지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논란을 당에서 엄중한 문제로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의원은 그러면서 “이게 자칫 회계상의 잘못이 있다고 하더라도 정의연의 활동 자체가 부정되거나 훼손되어서는 안 되는 것 아니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위안부 진실규명과 치유활동 30년의 역사, 이것이 부정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해진 미래통합당 당선인.[뉴스1]

조해진 미래통합당 당선인.[뉴스1]

 
반면 미래통합당 등은 “개인의 일탈이나 실수로만 보기는 어렵다”는 기류가 더 강하다. 조해진 통합당 당선인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시민단체(정의연) 하나만의 문제가 아닌 전반적 문제로 확산될 폭발성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 당선인은 “기부금 사용에 대한 부실ㆍ위법 의혹이 해명이 안 되고 오히려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검찰수사가 제대로 이뤄지면 국민이 크게 실망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며 “이런 당사자들의 잘못 때문에 위안부 인권 운동도 국제적 명분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연을 제외한 시민단체 관련 우려도 전했다. 조 당선인은 “정부 보조금, 국민 성금으로 유지되는 다른 시민단체들에 대해서도 큰 빌딩을 사고 자산이 커지고, 대기업도 아닌데 직원들이 굉장히 많은 큰 조직으로 큰 것을 보고 ‘제대로 회계투명성이 유지가 되나’ 의문들을 제기해왔다”며 “그런 데까지 불똥이 튈까 하는 우려들이 제기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준석 통합당 최고위원 역시 “30년 정도 누적된 활동 속에서 ‘할머니들이 우리를 위해 (돈이) 쓰이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건 그 자체로 이 단체(정의연)가 스스로 되돌아볼 게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