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미향 고발' 3건 서울중앙에서 서부지검으로 이송

중앙일보 2020.05.20 10:06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각종 고발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윤 당선인에 대한 고발 사건 3건을 지난 14일과 19일 두 차례에 걸쳐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송된 사건은 '행동하는 자유시민'과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연대'(법세련)이 고발한 사건이다.
 
이들 고발 사건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에 배당될 것으로 보인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가 청소년에 대한 정서적 학대라며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 당선인을 아동학대와 청소년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9부(안동완 부장검사)에 배당돼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