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택시기사 매달고 30m 질주…잡고보니 만취운전 '면허취소 수준'

중앙일보 2020.05.20 10:02
음주운전 단속을 하고 있는 경찰. 뉴스1

음주운전 단속을 하고 있는 경찰. 뉴스1

차선 변경에 항의하는 택시기사를 자신의 차에 매단 채 운전한 20대가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20일 특수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29)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11시 25분쯤 광주 북구 동림동의 한 도로에서 택시기사 B씨를 차에 매단 채 30m가량 운전해 B씨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A씨의 차량이 갑자기 끼어들어 사고가 날뻔하자 택시에서 내려 A씨에게 항의했고, A씨의 차가 갑자기 출발하는 바람에 다칠 뻔했다고 신고했다.
 
조사 결과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08%(운전면허 취소 수치)인 만취 상태로 운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