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웅래, 윤미향 관련 “국민 상식·분노 임계점에…공정·정의 文정권인데”

중앙일보 2020.05.20 09:43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 의혹과 관련해 20일 “국민의 상식, 분노가 임계점에 달했다”며 “당에서도 엄중한 문제로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노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공정과 정의의 대표적인 정권이 문재인 정권인데 이 공정과 정의 부분이 의심 받고 의혹을 받게 된다(면 안될 일이다)”며 “회계가 잘못됐으면 잘못된 것은 고쳐야지 숨기고 할 상황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미향 의혹 제기를) 친일·반일 프레임으로 보는 것도, 일부의 정치공세나 정쟁 대상이 되는 것도 안 된다”면서 파상공세를 펴고 있는 야당을 쳐다본 뒤 “당에서도 엄중한 문제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 의원은 “무엇보다 위안부 진실규명과 치유활동 30년 역사가 부정되거나 할머니들이 또다시 상처를 받아서는 안 된다”며 “(이를 막기 위해서하도) 당이 신속히 사안의 실체, 진상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자칫 정의기억연대 회계의 불투명 의혹이 건강하게 잘하는 시민사회활동까지 송두리째 부정되거나 폄하되게 하는 상황까지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선 진상파악, 후 조치’를 강조했다.  
 
부동산 논란을 빚자 서둘러 제명처리한 양정숙 당선인과 달리 “(윤 당선인 징계 문제 등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이 일단은 신속히 사안의 진상을 파악해서 우리 당이 어떤 입장을 가져야 할지도 신속하게 우리가 판단하고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지도부는 20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자 관련 논란과 의혹을 윤호중 사무총장으로부터 보고받고,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