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교개학 첫날, 인천 고3 2명 감염…'거짓말 강사' 관련 확진

중앙일보 2020.05.20 09:17
인천 학원강사발 감염 비상. 연합뉴스

인천 학원강사발 감염 비상. 연합뉴스

본인의 신분과 동선을 속인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또 발생했다. 이로써 이 학원강사와 관련된 코로나 확진 환자는 27명으로 늘어났다.
 
인천시는 지난 6일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건물 2층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한 학생 2명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이 노래방은 앞서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강사 A(25)씨의 제자(고3·인천 119번 확진자)와 그의 친구(인천 122번 확진자)가 지난 6일 방문한 곳이다. 이 노래방 방문객 중 확진자는 7명으로 늘어났다. 같은 건물 12층 PC방에서 발생한 확진자까지 포함하면 이 건물에서만 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다수의 업소가 입주한 이 건물에서 엘리베이터를 통해 감염이 확산했을 가능성도 있다며 지난 6일 이 건물을 방문한 이들은 관할 보건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지난 1∼3일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은 학원강사 A씨는 역학조사 때 무직이라며 신분과 동선을 속여 물의를 빚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