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용, 중국출장 오가며 세번 코로나 검사

중앙일보 2020.05.20 00:04 경제 4면 지면보기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후 김포공항 인근 대기 장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후 김포공항 인근 대기 장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시안을 찾아 낸드플래시 반도체 공장을 둘러본 뒤 19일 오후 2시쯤 서울 김포공항으로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흰색 마스크와 위생용 장갑을 착용한 채 여행 가방을 밀면서 출입 통제선이 쳐진 입국장을 통과했다. 이 부회장과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 박학규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 등은 안내 요원의 지시에 따라 공항 출입구를 나간 뒤 차량에 탑승했다.
 

시안 공장 방문 뒤 사흘 만에 귀국

이 부회장은 지난 17일 중국에 도착해 ‘한·중 기업인 신속 통로’(입국절차 간소화)를 통해 격리 없이 현지 일정을 소화했다. 이 부회장은 귀국 후에도 14일의 자가격리 대신 방역 당국의 지시로 임시 격리를 했다. 입국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이 부회장 일행은 이날 오후 8시 현재 김포공항 근처 서울마리나베이 호텔에서 대기했다. 검사 결과는 8시간 안에 확인할 수 있고 이상이 없으면 즉시 귀가한다. 이후에는 14일간 ‘능동감시’ 대상으로 자가진단 의무를 수행해야 한다.
 
삼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중국에 출장을 가면서 두 차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부회장 일행은 지난 17일 오후 중국에 도착한 뒤 현지에서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각자의 호텔 방에서 대기했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뒤부터 현지 출장 일정을 시작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