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길 "윤미향에 예의 갖춰야…父에 준 7850만원 문제 안돼"

중앙일보 2020.05.19 09:54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회계상의 문제 같은 것들은 투명하게 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어려운 시기에 위안부 문제를 가지고 싸워왔던 한 시민운동가의 삶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 당선인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밝혔다. 특히 윤 당선인이 자신의 부친에게 ‘위안부 쉼터(힐링센터)’ 관리를 맡긴 데 대해 “언론이 제목을 뽑아서 사람을 부정적으로 유도하는 게 참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에서 윤 당선인의 부친이 힐링센터를 관리하는 데 7580만원을 지급했다고 써놔서 연봉인 줄 알았다”며 “자세히 보니 그게 아니고 지난 한 6년간 한 달에 150만원, 최근에는 50만원씩 지급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 힐링센터에 부친이 산 것도 아니고 옆에 컨테이너를 개조해 방을 만들어서 관리했다고 한다”며 “(언론 보도를 보면) 자기들끼리 모금액을 가지고 자기 아버지 일자리를 만들어 준 게 아니냐 이렇게 오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부친에게 일자리를 줬다는 것 자체도 문제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는 “부적절한 면이 있다면 정리를 해야겠지만 모든 게 비례의 원칙이 있는 게 아니겠나”라면서 “자기 아버지를 고용해서 월급을 300~400만원씩, 연봉 7500만원을 줬다면 당연히 큰 문제라고 생각하겠지만 6년 동안 120만원, 그것도 컨테이너에 살았다는 거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우리가 생각할 때는 그 힐링센터를 자기 집처럼 살면서 돈을 이렇게 받았다는 말이야? 이렇게 딱 오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 당선인에 대한 사퇴 또는 제명 요구에 대해선 “하나하나 해명하고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도 “정의연이 이러한(위안부 문제) 일을 나 대신해주고 이런 거에 대해서 고마움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송 의원은 윤 당선인의 관련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독립운동가 김성숙 선생을 언급하며 “지금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보수진영의 공격이 한창이다. 완전하게 친일청산을 하지 못한 나라의 슬픈 자화상”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