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후보 인권침해 논란에...법무부, 인권국장 채용 재공고

중앙일보 2020.05.18 19:47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법무부가 인권국장 최종후보자의 과거 인권침해 옹호 논란으로 후보자 전원을 탈락시키고 재공고를 냈다.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15일 홈페이지에 인권국장 경력경쟁채용 공고를 새로 냈다. 원서접수ㆍ서류전형ㆍ면접을 거쳐 7월 17일 최종 후보를 발표하기로 했다.
 
법무부 인권국장은 개방형 공개채용 직위다. 법무부 내 인권정책 수립 및 범죄피해자 보호ㆍ지원 업무를 맡는다. 지난해 7월 비(非) 검사 출신 최초로 황희석 변호사가 인권국장으로 임명됐지만, 총선 출마를 이유로 1월 사임해 공석이 됐다.
 
지난 3월 최종 후보로 홍관표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염형국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변호사가 뽑혔지만, 시민사회단체가 홍 교수의 과거 인권침해 옹호 사실 등을 비판하며 채용 절차가 사실상 중단됐다. 홍 교수가 2006~2013년 법무부에서 근무하며 용산참사 등 이명박 정부의 인권 침해를 옹호했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및 간부들은 회의를 열고 채용절차를 새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현 단계에서 한 사람이 떨어지고 다른 한 명이 어부지리로 된다면 공정하고 합리적인 인사라는 평을 받기 어렵다. 공백이 길어지더라도 이런 점을 고려해 채용공고를 냈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