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성교회가 마포 쉼터 준다는데···기부로 안성 쉼터 산 윤미향

중앙일보 2020.05.18 18:39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역연대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 조성 과정 의혹에 대해 18일 설명자료를 내고 반박했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연 뒤 각종 기부금 용처 의혹에 시달리고 있는 정의연의 16번째 입장문이다.
 

안성-마포 쉼터 중첩된 이유

 
정의연은 설명자료를 통해 경기 안성에 마련한 힐링센터와 서울 마포에 있는 쉼터 운영 시기가 겹친 이유에 대해 정몽준 전 의원 측과 협의한 지원이 지연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정의연은 "2011년 김복동 할머니가 정몽준 전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도 박물관 옆에 집을 마련해서 아이들도 만나고 또 교육도 하고 우리도 쉬는 그런 곳을 만들면 좋겠다'고 서대문 쉼터 이전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며 "정몽준 전 의원 측에 요청한 사항의 진행이 지체되면서 안정적인 쉼터 공간 마련이 급박한 상황에서 명성교회에 지원요청을 했고, 2012년 1월 1일 신년예배 시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는 지원을 공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중공업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한 기부절차를 계속 진행했고, 정대협은 마포에 쉼터가 마련되었지만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사업을 꼭 추진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줬다"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피해자들의 치유와 쉼, 네트워크 등으로 변경하여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부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대협은 2012년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지정 기부금 10억원을 받아 2013년 9월 경기 안성에 힐링센터를 마련했다. 그러나 비슷한 시기 명성교회에서도 쉼터 지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을 빚었다.
 
안성에 쉼터를 마련한 이유에 대해선 "애초 염두에 두었던 박물관 인근에 위치한 공간을 매입하고자 했지만 10억원으로는 박물관 인근은 물론 서울시내에서 마땅한 공간을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이러한 상황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설명했다"고 기존 해명 내용을 재차 설명했다.
17일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소재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모습. 뉴스1

17일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소재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모습. 뉴스1

 

윤 당선인 부친 7742만원 받았다

 
안성 힐링센터와 관련해서는 윤 당선인의 부친인 윤모씨가 상주·관리하며 정대협으로부터 인건비를 받아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에 정의연은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직접 활동가들이 관리할 수 없는 상황이었고, 정대협 당시 운영위원회 논의를 통해 윤 전 대표 부친이 관리를 맡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의연에 따르면 2014~2019년 안성 쉼터 운영비로는 인건비 약 7742만원이 지급됐다. 이밖에 전기·수도 등 관리비로는 약 1560만원이 쓰였다.
12일 오전 회계 투명성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서울 마포구 사무실 앞 모습. 연합뉴스

12일 오전 회계 투명성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서울 마포구 사무실 앞 모습. 연합뉴스

 

국제협력 지원에 1억원 증발 의혹

 
아울러 이날 정의연이 국제협력을 위해 해외 단체에 1억 2000만원가량 지출했으나, 실제 해당 단체는 약 2000만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2018년 정의연의 기부금 지출 내역에 따르면 정의연은 네덜란드의 분쟁지역 성폭력 피해자 지원 단체인 무케게 재단(Dr. Denis Mukwege Foundation)에 1억 2000만원을 보냈다. 그러나 이날 한 매체는 무케게 재단 측에서 2000만원만 받았다는 답변을 보냈다고 보도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정의연은 "무케게재단이 '대표지급처'로 기재된 것으로 유엔 대응활동과 국내외 연대활동에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사업에 지출된 총액"이라며 "대표지급처인 무케게 재단에 모든 지출 총액이 지급된 것처럼 보도되고 있는 점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항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