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눈치보다 美직접 가는 TSMC, 화웨이와 거래 끊는다

중앙일보 2020.05.18 17:31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 생산)업체 TSMC가 미국의 수출 제한 조치에 따라 중국 화웨이와 거래를 끊기로 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 생산)업체 TSMC가 미국의 수출 제한 조치에 따라 중국 화웨이와 거래를 끊기로 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 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로부터 신규 수주를 받지 않기로 했다. 미국 상무부의 화웨이 수출 제한 조치 강화에 따른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을 둘러싸고 공방이 벌어지는 미·중 사이에서 이른바 ‘연쇄 보복’이 재발할 조짐이 보이고 있다.  

미·중 신냉전 본격' 화웨이 발 '연쇄 보복' 임박
美 화웨이 압박에 中 상무부 "기업 보호할 것"
코로나19 책임론에서 시작된 미·중 신냉전
21일 중국 최대 행사 양회 발언에 주목해야

 
18일 닛케이아시안리뷰에 따르면, TSMC는 미 상무부가 화웨이를 겨냥해 수출 규제를 강화한 15일(미 현지시간) 이후 화웨이의 신규 수주를 받지 않기로 했다. 이미 수주를 받은 건은 9월 중순까지 정상 출하하지만, 이후에 들어오는 수주 물량은 더는 받지 않는다.  
 
미국이 지난해 5월부터 시행한 화웨이 수출 규제 조치에 따르면 미국산 제품을 화웨이에 수출하려면 미국 정부 허가를 받아야 한다. 다만, 미국 외 국가에서 반도체를 만들어 화웨이로 수출하는 경우는 대상에서 제외됐다. 지난 15일 미 상무부는 지난해 제재를 강화해 제3국에서 제조한 반도체라도 미국 기술을 활용했다면 화웨이에 팔지 못하게 하는 조치를 내놨다.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 최고경영자(CEO)는 연초까지만 해도 미국의 수출금지 조치 등의 제재에 대해 "영향은 경미했다"고 말했다. [로이터=연합뉴스]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 최고경영자(CEO)는 연초까지만 해도 미국의 수출금지 조치 등의 제재에 대해 "영향은 경미했다"고 말했다. [로이터=연합뉴스]

TSMC는 마치 미국을 의식한 듯 같은 날 미국 애리조나에 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120억 달러(약 15조원)의 자금을 투입, 2024년부터 최첨단 5나노 반도체 생산을 시작한다. 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공급망 ‘탈(脫) 중국화’ 기조에 부응한 셈이다. TSMC의 이 같은 결정에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찬사를 보냈다.   
 
TSMC가 미국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이유는 반도체 제조 공정에서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제품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TSMC 전체 매출의 60%는 미국 기업에서 발생하지만 최근 화웨이 비중은 10~20%까지 확대돼 애플 다음으로 중요한 고객이 됐다. 결국 화웨이를 포기하는 대신 엔비디아·AMD 등 미국 반도체 대기업 수주를 늘릴 계획으로 전해졌다.
 
TSMC와의 거래 중단으로 화웨이는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TSMC가 화웨이 신규 수주를 받지 않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온 이 날 화웨이가 TSMC에 7억 달러(약 8635억원)어치의 반도체를 긴급 발주했다는 대만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중국 상무부는 17일 미국이 화웨이에 대해 내린 제재 철회를 요구하며 보복 조치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상무부는 17일 미국이 화웨이에 대해 내린 제재 철회를 요구하며 보복 조치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계속되는 공세에 중국 측은 강력한 반격을 언급하는 등 강경한 언사를 내놓고 있다. 특히 화웨이 문제와 관련, 중국 공산당 계열 매체 환구시보는 지난 15일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는 보복할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 기업인 애플·퀄컴·시스코 시스템스·보잉 등이 보복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상무부는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단호히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내부 강경파들의 주장에 따라 1단계 무역합의를 깨고 인허가 지연 등을 통해 미국 금융기업의 중국 진출을 가로막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중국 내 100% 자회사 설립 계획을 발표한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체이스와 골드만삭스가 그 대상이 될 수 있다. 당초 1단계 무역합의에는 중국 내 증권과 선물, 자산운용 분야의 외국자본 규제 철폐 약속이 포함됐다.
 
당장 오는 21일 열리는 중국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에서 어떤 발언과 정책이 쏟아져 나올지 주목된다. 18일 중국 관영 매체들의 보도를 종합해보면, 중국은 올해 재원만 해도 최소 5조 위안(약 864조원)에 달하는 고강도 경기 부양책을 펼칠 예정이다. 이것만도 이미 중국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내놓은 4조위안의 경기 부양 종합 패키지의 규모를 넘어선다. 정부 부문의 부채 증가를 감수하고서라도 대대적인 공공 투자를 일으켜 경기를 살리겠다는 것이 핵심 방향이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