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펀드 투자자 셋 중 하나 "판매 직원 권유로 가입"…절반은 "운용보고서 안 읽어"

중앙일보 2020.05.18 17:18
셔터스톡

셔터스톡

 
직장인 최모(31)씨는 지난해 가을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만기가 찾아와 이를 가입했던 주거래은행에 갔다. 목돈을 어떻게 굴릴지 몰라 창구 직원과 상담을 했다. 최씨는 "직원에게 '예금을 하는 것이 좋겠느냐' 물으니 펀드 상품들을 보여주더라"면서 "봐도 잘 모르겠어서 직원이 '안전하면서도 일반 예금보다 수익률이 높다'고 한 상품 두 개에 가입했다"고 한다. 직장 일로 바쁜 최씨는 이후 운용보고서가 발행되는지도 모를 정도로 투자에 대해 완전히 잊고 있었다. 얼마 전 펀드 수익률이 -5%, -20%까지 내려갔다는 문자메시지를 받을 때까지 말이다.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이 18일 발표한 '2019 펀드 투자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 세 명 중 한 명이 펀드에 투자하고 있지만, 충분한 정보를 가지고 비교·검토하며 투자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단이 성인 2530명을 상대로 온라인·오프라인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35.4%가 현재 펀드에 투자중이었다. 이 투자자들의 투자 목적, 가입 행태, 투자 이후 행태를 종합해보면 일반적인 투자자의 모습은 이렇다.
 

노후준비(23.1%)를 이유로 펀드에 투자했으며, 앞으로도 펀드 투자를 계속할 것(84.2%)이다. 은행에서(47.3%), 판매직원의 권유로(34.2%) 투자하게 됐다. 판매사를 선택한 이유는 주거래 금융기관이라서다(24.4%). 펀드를 미리 선택하기보다는 판매사에 방문한 뒤에 선택했다(61.8%). 투자 이후 펀드의 수익률은 확인하지만(97.1%) 운용보고서는 받고도 읽지 않았는데(55.1%), 왜냐하면 정보가 이해하기 어려워서다(36%).

 
Pixabay

Pixabay

 

타인 계기로 투자 61%…판매직원 의존 높아 

펀드 투자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자발적으로 투자하게 됐다는 사람은 31.7%였다. 반면 '판매 직원의 적극적 권유(34.2%)', '주위의 권유(19.9%)', '남들도 하니까(6.9%)'처럼 타인이 직접적 계기가 된 투자자가 전체의 61%다. 투자자들은 판매사를 선택할 때 금융회사의 인지도(7.8%), 저렴한 수수료(4%), 직원의 전문성(2.9%)보다 주거래 금융회사여서(24.4%), 집이나 회사와 가까워서(9.3%) 선택하는 경우가 많았다. 정보를 얻는 방법은 판매직원을 통해 얻는 경우(31%)가 가장 많았고, 인터넷 카페 등에서(18.1%), 주변 사람을 통해(15.9%) 순이었다.
 
문제는 판매직원이 신뢰할만한 대상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이다. 판매사에 직접 방문해 투자한 사람 중 투자자정보 확인이나 투자성향 진단을 하지 않았다는 비율이 21.2%에 달했다. 투자성향 진단을 받은 경우라도 자신의 성향과 관계없는 상품을 권유받거나(22.5%), 권유하려는 상품에 맞게 결과가 나오도록 유도당했다(14.9%)는 응답자도 있었다.
 

투자성향 진단 않기도…"불완전판매에 노출" 

보고서는 "과거 우리파워인컴펀드 사태(2008년)부터 지난해 파생결합펀드(DLF) 사태까지 대규모 펀드 불완전판매 사태가 발생했음에도 판매직원 의존도가 크게 줄지 않았다"면서 "투자자들이 불완전판매 행위에 쉽게 노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금융당국은 적발 이후 제재에만 치중할 것이 아니라 판매사들이 투자자들에 대해 적절한 파악을 하고있는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금융이해력 높여야…너무 어려운 보고서도 문제 

펀드 관련 정보를 학습·탐색할 여유가 부족한 일반인 투자자들은 관련 지식이 낮을 수밖에 없다. 펀드 수익률은 투자자 대다수가 확인하지만(97.1%), 운용보고서를 읽어본 사람은 절반이 되지 않는다(41.4%). 어려워서(36%), 분량이 많아서(22%), 귀찮거나 바빠서(20.9%) 읽지 않았다고 한다. 읽은 응답자 중에서도 23.2%는 내용을 이해하지 못했다.
 
권순채 책임연구원은 "일반투자자들도 이해할 수 있도록 운용보고서 내용이나 금융 용어를 쉽게 표현할 방법을 강구하고, 장기적으로는 투자자들의 금융이해력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요즘은 정보 비대칭이 많이 해소되고 운용사가 보고서 등을 통해 충분히 정보를 주고 있다"면서 "현실적으로 보고서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까지 너무 많이 펀드 투자에 뛰어들고 있는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