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엔 물병 던진 '5월 광주'···사과한 주호영은 덕담 들었다

중앙일보 2020.05.18 16:03
'5월 광주'에 막말과 비방, 고성과 물세례는 없었다.
 
주호영 원내대표 등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5ㆍ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오전 기념식이 열린 광주 5ㆍ18민주광장과 5ㆍ18민주묘지를 찾았다. 주 원내대표는 묘지 방명록에 ‘5월 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의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습니다’라고 적었고, 묘지를 참배하며 묘비에 새겨진 문구와 앞에 놓인 편지들을 꼼꼼히 읽는 모습도 보였다. 기념식 도중엔 다른 정치권 인사들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뉴스1]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뉴스1]

 
기념식 바깥 분위기도 차분했다. 지난해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시민들의 거센 항의에 부딪혀, 기념식장까지 약 200m를 이동하는데 15분 남짓 걸렸다. 당시 일부 시민은 플라스틱 의자나 물병 등을 던졌고, 스크럼을 짜서 도로에 눕기도 했다. 올해는 이런 모습이 사라졌다.
 
주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광주 방문을 앞두고 당 일부 인사의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실제 이날 5ㆍ18 민주묘지에서 주 원내대표를 만난 5ㆍ18 단체 관계자는 “40주년을 맞이해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참배해주시고, 찾아주기 전 영령들을 위해 사죄해 주신 데에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주 원내대표가 사과 기자회견을 하는 것을 보고 뭔가 진정성이 담겨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면담 도중 김이종 5ㆍ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이 “덕담을 하겠다. 이렇게 와 주셔서 감사하다. 제가 알아본 결과 대표님이 약속은 어떤 일이 있어도 지킨다고 한다”고 말하고, 주 원내대표가 “저도 못 지키는 것도 (있다)”고 답해 참석자들이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5ㆍ18 단체 관계자는 “한 가지 아쉬운 점은 (5ㆍ18 폄훼 발언을 한) 이종명 의원이 제명되지 않고 통합당의 자매당에 가서 의원 역할을 하는데, 그런 부분이 정리 안 됐다”고 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참배 후 “(막말은) 잘못된 것이고 당시 징계가 있었지만, 여러분들이 요구하는 수준에 못 미쳤다”며 “다만 현재 당이 다르기 때문에 어떻게 할 방법이 없고, 징계를 두 번 세 번 할 수도 없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통합당의 이날 공식 논평 역시 사과에 방점이 찍혔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통합당은 5ㆍ18 민주화운동의 제대로 된 역사적 평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일부 인사들이 부적절한 언행으로 유가족과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더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통합당이 먼저 발 벗고 나서겠다”며 “오늘 주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광주 방문이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선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 모두 최근에 새 원내대표가 취임해 ‘허니문 기간’인 데다, 5ㆍ18 민주화운동을 둘러싸고 부드러운 분위기도 형성된 덕분에 당분간 여야 관계가 원만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오는 20일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고 ‘n번방 사건 재발 방지’ 후속 법안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법안 등을 처리하기로 했다. 또한 ‘진실ㆍ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과거사법)’도 쟁점이 됐던 배상 조항을 삭제하고 통과시키기로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전날 광주에 다녀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구성해 5ㆍ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자”고 제안했다. 그는 “여야 정치권이 합의하고 국민께서 동의한다면 5ㆍ18을 둘러싼 불필요한 논쟁은 더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여당과 야당의 5ㆍ18이 다를 수 없다”고 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