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여행객, 자율주행 셔틀 타고 '쏘카' 차 받으러 간다

중앙일보 2020.05.18 11:40
제주공항에서 자율주행 셔틀을 타고 쏘카 차량을 인수하러 갈 수 있게 됐다. 사진 쏘카

제주공항에서 자율주행 셔틀을 타고 쏘카 차량을 인수하러 갈 수 있게 됐다. 사진 쏘카

 
차량공유 서비스 쏘카가 제주도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시작했다. 
 
제주공항에 도착한 여행자가 공유차량을 인수하기 위해 ‘쏘카 스테이션’으로 이동하는데, 왕복 5㎞의 이 구간을 자율주행 셔틀이 오간다. 쏘카와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가 18일부터 선보이는 서비스다. 쏘카는 “교통을 통제하는 시범 운행이 아닌, 실제 도로에서 일반인 승객들이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 셔틀에는 승객 2인이 탑승할 수 있다.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은 아직 국내법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셔틀에는 교육을 받은 전문 인력이 동승한다.
 
매일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하며, 탑승 신청은 QR코드로 접속해 할 수 있다. QR코드는 제주공항 렌터카 하우스에 위치한 쏘카 셔틀버스 탑승 구역과 쏘카 스테이션 셔틀버스 옆 주차구역에 비치돼 있다. 
 
쏘카에 따르면, 라이드플럭스는 지난 6개월간 교차로·횡단보도·신호등·이면도로 등이 포함된 해당 구간에서 1600여 회 이상, 8000여 분 이상의 주행 실험을 거쳤다. 라이드플럭스는 완전자율주행을 위한 소프트웨어 인지, 측위, 고정밀 지도, 인공지능(AI) 데이터 등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쏘카는 지난 2018년 이 회사에 투자한 후 자율주행 서비스를 위한 전략 제휴 관계를 맺고 있다.
 
위현종 쏘카 전략본부장은 “자율주행 기술과 운송 플랫폼의 융합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이라며 “지속해서 기술 기업들과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