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한국·중국으로부터 사업·연구 목적 입국 허용 검토

중앙일보 2020.05.18 11:22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입국제한 조치로 인적이 끊긴 일본 나리타 공항. [AP=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입국제한 조치로 인적이 끊긴 일본 나리타 공항. [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한국과 중국의 기업인이나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입국 제한 조치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마이니치 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우선 비즈니스 및 연구 등 긴급한 활동에 한정해 입국을 허가하는 방향이다.
 
현재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중국·미국·유럽을 포함 100여개 국을 대상으로 입국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그 결과 올해 4월 일본에 입국한 외국인은 1256명에 불과했으며 이 중 한국인은 24명, 중국인은 29명이었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이런 상황에서 사업이나 연구 목적의 왕래에도 지장이 빚어지면서 기업들을 중심으로 비즈니스 목적의 왕래 재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일본은 한국과 중국이 운영 중인 기업인들의 '패스트트랙(신속절차) 제도'에 주목하고 있다. 패스트트랙은 한국과 중국이 사업 목적으로 상대국에 입국하려는 기업인에 대해 실시간 유전자 검사(PCR)에서 음성이 나올 경우 입국을 허용하는 제도다. 음성이 확인된 기업인은 14일의 의무격리 기간 없이 상대국에 입국할 수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마이니치에 "왕래 제한 완화를 검토하는 나라가 늘고 있으며, 일본도 다양한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입국 제한조치 완화 대상은 한국과 중국뿐 아니라 미국 등 최대 10개국이 될 것으로 보이며 실시 시기는 일본과 상대국의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신중하게 판단할 방침이다. 
 
한편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는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런 추세가 며칠간 이어질 경우 긴급사태가 유지되고 있는 도쿄 등 8개 도도부현에서 긴급사태가 추가 해제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18일 NHK에 따르면 17일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7명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30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지난 3월 16일에 이어 약 2개월 만이다. 지역별로 도쿄도는 17일 신규 확진자가 5명이었고 오사카부는 신규 확진자 0명을 기록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