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금체불 사업주, 코로나19로 10년 만에 귀국했다 붙잡혀

중앙일보 2020.05.18 10:09
뉴스1

뉴스1

임금체불 후 해외로 도피한 사업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10년 만에 귀국했다가 붙잡혔다.
 
고용노동부 구미지청은 근로자 6명의 임금 2900만원과 퇴직금 5300만원 등 모두 8200만원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위반)로 A(43)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0년 5월 경북 김천에서 직원 임금과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은 채 가족과 함께 태국으로 건너가 도피 생활을 해왔다.
 
A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태국에 머물기 어렵게 되자 10년 만인 지난 3월 아버지를 뺀 다른 가족과 함께 귀국했다.
 
그는 지난 14일 운전면허증을 재발급받고자 영천경찰서 민원실을 찾았다가 임금체불로 고용노동부 구미지청에 의해 지명수배된 사실이 드러나 그 자리에서 검거됐다.
 
A씨는 임금체불을 비롯해 세금 등을 납부하지 않은 채 부도를 내고 해외로 도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