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서 입국한 40대 여성 격리 종료 후 무증상 확진

중앙일보 2020.05.18 10:01
17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청사에 위치한 대한항공 체크인카운터 앞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청사에 위치한 대한항공 체크인카운터 앞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입국한 40대 여성이 자가격리를 마친 직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다녀간 음식점 소독…접촉자 10명 격리

 
 18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 서원구 사창동에 거주하는 A씨(47)가 전날 진행한 검사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일 미국에서 귀국 후 자가격리해 왔으며, 지난 3일 이뤄진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잠복기(14일)가 지나자 지난 17일 오전 0시를 기해 A씨에 대한 격리를 해제했다. 하지만 A씨가 친정어머니를 만나기 전 검사를 희망해 보건소가 검체를 채취해 검사했다. A씨는 검사 당일까지 발열, 인후통, 기침 등 코로나19와 관련한 증상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A씨를 청주의료원에 입원시키고, A씨가 격리 해제된 이후 방문한 음식점과 커피숍, 화장품 가게를 확인해 긴급 방역했다. 또 A씨와 접촉한 가족 3명과 음식점 직원 등 10명을 자가격리 조처했다. A씨와 함께 입국한 딸(17)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충북도내코로나19 확진자는 59명으로 늘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