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범계 “윤미향 향한 당내 분위기 달라져…오늘 중 소명해야”

중앙일보 2020.05.18 09:53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정의기억연대 운영과 관련한 부정 의혹이 연거푸 제기되는 것에 대해 “일반 국민의 법 감정과 소위 국민정서법, 더 나아가서는 보편적 감정에 과연 부합하느냐의 기준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어제 오늘 여론의 변화가 분명히 있다고 보여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워낙 여론이 좋지 않다”고 현 상황을 평가했다. 이어 “당에서 본인의 소명과 검찰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어려운 상태로 갈 수 있다”고 달라진 당 분위기도 언급했다. 그간 윤 당선인을 엄호하던 당 분위기가 달라졌음을 시사한 것이다.  
 
박 의원은 또 “안성 쉼터 매입가격과 매도가격의 문제 등을 보니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과 특검 사건이 기억이 났다”며 “쉼터 매입 부분을 명확하게 빨리, 오늘 중에 윤 당선인이 소명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윤 당선인의 아버지가 위안부 피해자 쉼터의 관리를 맡은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공사(公私)가 구분되지 않은 건 분명한 것 같다. 과거 이러한 사례는 정치권에서 누누이 있어왔고 여론의 통렬한 질타를 받아왔다”며 “그런 측면에서 ‘아버지께는 죄송하지만 공적으로 옳은 일은 아니었다’는 당선자의 표현은 반성이라는 측면에서 좀 약하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공사가 구분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비판을 통렬하게 받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쉼터 매입 가격과 매도 가격의 문제에 대해서도 “윤 당선인이 안성에 세 군데나 돌아다녔는데 지금 쉼터를 매입한 곳보다 더 상태가 안 좋았는데 시가가 싸지 않았다는 (해명한) 부분을 명확하게 오늘 중에 소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지정기부금의 주체였던 현대중공업과 정의연 모두가 만족을 했고, 공동모금회도 만족했다는 부분에 대한 소명이 오늘 중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사건은 이미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이 돼 서부지검 경제전담부에서 수사한다”며 “수사가 굉장히 속도감 있게 계좌나 통신 추적 등을 포함해 이뤄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본인이 오늘 중에 분명한 소명을 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