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얼돌 응원? FC서울 “성인용품과 전혀 연관 없어”

중앙일보 2020.05.18 06:22
17일 오후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FC서울 측에서 준비한 응원 마네킹이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FC서울 측에서 준비한 응원 마네킹이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FC서울이 마네킹 응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서울은 지난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홈 경기에서 관중석에 카드섹션과 함께 ‘마네킹 관중’을 배치했다. 무관중 경기를 맞아 서울이 준비한 이색 이벤트였다. 그러나 경기 후 해당 마네킹이 성인용품 ‘리얼돌’과 흡사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서울은 18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17일 경기 때 설치했던 응원 마네킹과 관련해 팬 여러분께 깊은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진심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날 설치된 마네킹은 기존 마네킹과는 달리 재질 등이 실제 사람처럼 만들어졌지만 우려하시는 성인용품과는 전혀 연관이 없는 제품들이라고 처음부터 확인했다”고 선을 그었다. 또 “‘달콤’이라는 회사에서 제작했는데 의류나 패션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제품이라고 소개를 받았고 몇 번이고 성인용품이 아니라는 확인과정을 거쳤다”고 해명했다.
 
다만 마네킹이 들고 있는 응원 피켓에 리얼돌 판매 업체명과 함께 리얼돌의 모델이 된 BJ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담당자들이 세세하게 파악하지 못한 점이 문제였다”며 “변명 없이 저희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서울은 “처음 관련 기관에서 해당 업체를 소개받을 때만 해도 코로나 시대에 무관중으로 경기가 열리는 만큼 조금이라도 재미있는 요소를 만들어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고자 하는 의도로 미팅을 진행했다”면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FC서울을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다시 한번 죄송스러운 말씀을 전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