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207만명 실직…대기업 33% “코로나 반년 더 가면 감원”

중앙일보 2020.05.18 00:02 종합 6면 지면보기
올해 1~4월 실직자 규모가 200만 명을 넘어섰다. 역대 최대 기록이다. 이 기간 비자발적 실직자도 100만 명을 처음 넘어섰다.
 

금융위기 뛰어넘어 역대 최악
63%가 10인 미만 사업장 인력
1~4월 비자발적 실직도 104만명
업계 “고용유지지원 요건 완화를”

17일 미래통합당 추경호 의원이 통계청의 2000년부터 2020년까지 4월 고용동향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4월 실직자 수는 207만6000명이다. 실직 시기를 조사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최고였다.
 
연령별 고용률 증감 추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연령별 고용률 증감 추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올해 1~4월 안에 실직한 이후 실직 상태가 4월 조사 시점(올해 4월 18일)까지 이어진 인원이 207만6000명이라는 의미다. 같은 기간 비자발적 실직자는 104만5000명으로 역시 2000년 이후 최고였다. 1~4월 실직자 수와 비자발적 실직자 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를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다. 특히 비자발적 실직자는 종전 최고치였던 2009년(63만8000명)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었다.
 
통계청은 매달 중순 경제활동인구조사를 하면서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실직한 사람 수와 실직 시기, 실직 사유를 파악한다. 응답자가 실직 사유 가운데 ▶직장의 휴·폐업 ▶명예퇴직·조기퇴직·정리해고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 ▶일거리가 없어서 또는 사업 부진 등 4개 항목을 고른 경우가 ‘비자발적 실직자’로 분류된다.
 
대기업 고용유지 한계기간

대기업 고용유지 한계기간

실직 사유 가운데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33만5000명)와 ‘일거리가 없어서 또는 사업 부진’(34만4000명)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명예퇴직·조기퇴직·정리해고’(20만5000명), ‘직장 휴·폐업’(16만 명)이 뒤를 이었다. 이 중 명예퇴직·조기퇴직·정리해고는 직전 최고치였던 2009년(11만2000명)보다 배 가까이 늘면서 처음 20만 명을 넘어섰다. 직장 휴·폐업으로 인한 실직 역시 직전 최고치였던 2009년(8만3000명)보다 배로 늘면서 처음 10만 명을 돌파했다.
 
특히 소규모 사업장에 실직자가 집중됐다. 올해 1~4월 전체 실직자 207만6000명 가운데 5인 미만(1~4인) 사업장에서 85만5000명이, 5~9인 사업장에서 45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사업장 규모가 작을수록 실직자 수가 많았다.
 
대기업 경영위기 극복방안

대기업 경영위기 극복방안

추 의원은 “1~4월을 기준으로 보면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매년 40만 명대 후반에 머물던 비자발적 실업자가 지난해 급증했고 올해 들어서도 코로나 피해 본격화 이전인 1~2월 비자발적 실업자가 전년 동월보다 각각 7만 명, 17만8000명 늘었다”며 “지금의 고용대란은 코로나19 피해뿐 아니라 현 정부의 경제 실패로 인한 고용 악화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올해 가을까지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진다면 대기업도 실업 위기에 흔들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지난달 13일부터 24일까지 매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경영 위기 극복방안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현재의 경영 악화가 앞으로 6개월 더 지속할 경우’에 관해 묻자 10곳 중 3곳의 기업(32.5%)이 “인력을 감축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현재 인력 감축을 진행·계획 중인 대기업(8.8%)의 3.7배 수준이다. 대기업들이 답한 구체적인 고용 유지 한계 기간은 0~4개월(23.3%), 4~6개월(9.2%), 6개월 이상(67.5%)이다.
 
대기업들은 고용 위기를 막기 위한 방안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요건 대폭 완화”(37.5%)와 “최저임금 동결”(19.2%)을 꼽았다. 이미 휴업·휴직을 하고 있지만, 지원요건 미달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대기업은 80.6%에 달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이소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