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의 화웨이 추가제재 맞불, 중국도 애플에 보복조치하나

중앙일보 2020.05.18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화웨이, 애플

화웨이, 애플

미국 정부가 중국 화웨이에 대한 추가 제재에 나서자 중국이 미국 애플에 보복조치를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두 나라 정부가 각각 화웨이와 애플을 ‘볼모’로 잡고 맞붙는 양상이다.
 

“신뢰 못할 기업 리스트 올릴 준비”
두 회사와 거래 한국 기업도 타격

17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최근 성명에서 “미국은 중국 기업에 대한 불합리한 압력을 즉각 중단하기를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중국 정부가 애플과 퀄컴·보잉 등 미국 기업을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리스트’에 올릴 준비가 됐다”고 보도했다.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16일 사설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위협은 선거운동 전략의 일부”라면서도 “중국은 최첨단 기술 분야에서 미국과 완전히 분리되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15일 화웨이가 미국 기술로 제작된 반도체를 공급받지 못하게 하는 수출 규정 개정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규정에 따르면 미국의 기술을 활용하는 해외 기업도 화웨이에 특정 반도체를 공급하려면 미국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이에 맞서 중국 정부가 만지작거리는 카드가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리스트, 즉 ‘블랙리스트’다. 중국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르는 외국 기업은 중국 내 사업 허가가 취소되거나 중국 시장에서 제품의 유통이 금지되는 제재를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국내 반도체·전자·정보기술(IT) 기업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화웨이와 애플은 국내 기업의 경쟁자이자 부품·장비를 사들이는 고객이다. 두 회사의 실적이 악화하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통신 장비·부품을 공급하는 한국 기업도 타격을 피하기 어렵다. 국내 산업계 관계자는 “현재로선 미국 상무부가 밝힌 수출 규정 개정안의 유예기간(120일) 동안 미·중의 관계가 더 악화하는지, 새로운 합의에 이를 수 있는지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