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성, 분데스리가 재개 첫 골

중앙일보 2020.05.16 23:21
독일 분데스리가2 홀슈타인 킬에서 활약 중인 이재성(오른쪽). [사진 홀슈타인 킬 인스타그램]

독일 분데스리가2 홀슈타인 킬에서 활약 중인 이재성(오른쪽). [사진 홀슈타인 킬 인스타그램]

홀슈타인 킬의 미드필더 이재성(28)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재개 후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분데스리가 1·2부 16일 재개
3분만에 골, '덕분에 챌린지'도

이재성은 16일(한국시각) 독일 레겐스부르크의 레겐스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부 리그 26라운드 얀 레겐스부르크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오른쪽 코너킥 크로스가 골문 앞 수비 밀집 지역에서 흐르자, 이재성이 왼쪽에서 달려들어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했다. 독일 키커는 "프로축구 첫 골"이라고 전했다. 분데스리가는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다가 이날 재개했다. 유럽 빅리그 중 처음이다. 
 
이재성은 코로나19 치료에 헌신하는 의료진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덕분에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재성은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손 소독제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재성은 후반 13분엔 핀 포라스의 추가골도 도와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팀은 2-2로 비겼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