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윤미향 감쌌지만···당 일각선 "명쾌한 해명 필요"

중앙일보 2020.05.16 18:20
윤미향 당선인이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던 지난 1월 인터뷰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미향 당선인이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던 지난 1월 인터뷰하는 모습.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이 잦아들지 않는 가운데 16일 더불어민주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윤 당선자가 큰 회계 부정을 저지른 것처럼 몰고 가고 있는 것은 잘못됐다”(우상호 의원)는 기존 방어 입장을 일단 유지하겠다는 당 지도부 판단 속에서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윤 당선인에 대한) 공식 기조 변화는 없다”면서 “문제가 있으면 바로잡되, 윤 당선인이 30년 동안 해 온 활동의 의미를 퇴색시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언론에 의해 제기된 의혹 중 사실관계를 따져볼 건 따져야 하지만, 이를 윤 당선인 개인에 대한 자질 부족, 부적격 문제로  공식화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공개 회의석상에서  “기부금 논란으로 지난 30년간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헌신해온 정의기억연대의 활동이 부정되어서는 안 된다”며 “기부금 회계 처리에 ‘실수’가 있었다면 바로잡으면 된다. 저는 앞으로도 역사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정의기억연대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후원금 회계 관련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의 사퇴 등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후원금 회계 관련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의 사퇴 등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하지만 의혹이 지속되자 당 일각에서는 “좀 더 명쾌한 해명이 필요한 것 아니냐”, “논란이 길어지면 당에 부담에 될 수 있다”는 의견이 고개를 들고 있다. 민주당 소속 한 의원은 “모든 의혹에 일일이 대응하지 못하더라도 본인이 직접 소명할 수 있는 것은 적극적으로 소명하는 게 당에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로 사안을 방치했다가 자칫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를 의식한 발언이다.
 
실제 전날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윤 당선인을 옹호 중인 민주당 지도부를 비난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내부고발자를 보호해줘야 할 민주당 사람들이 내부고발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인권을 밟아버릴 줄이야”, “당 차원에서 무조건 옹호 말고 원리원칙대로 조사해 달라”는 등 내용이다.
 
윤 당선인이 의도적으로 횡령 등을 저지르지 않았더라도 회계 오류가 발생했을 수 있다는 시각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은 ”시민단체 특성상 회계를 꼼꼼히 처리하지 않았을 수 있다”며 “그래도 윤 당선인 개인을 의심하지는 않는다”는 의견을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주말 여론 추이 등을 살펴 내주 초 윤 당선인 관련 공식 메시지를 낼 방침이라고 한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