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코로나19 백신 "무료 공급 검토하고 있다"

중앙일보 2020.05.16 18:06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로 떠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로 떠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올 연말까지 백신을 생산·유통하기 위한 미 행정부와 민간의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 발표 직후 나왔다.
 
이날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메릴랜드주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로 향하는 과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백신이 무료로 제공돼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실제로 그것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번 주 초 상원 청문회에서 소득과 관계없이 모든 미국인이 백신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스티븐 한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모든 미국인이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우려에 공감한다"고 동의 의견을 낸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신 공급과 관련해 정적 가격을 보장해야 한다는 진보 진영의 압박에 직면해 있다는 게 더힐의 분석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백신 개발 계획 초고속작전을 발표하며 "우리는 할 수 있다면 올해 말에 (백신을) 얻을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어쩌면 그 전에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