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왜건은 못생겼다? 레드닷이 인정했다, 푸조 508 SW 디자인

중앙일보 2020.05.16 06:00
푸조 508 SW. 사진 박성우 기자

푸조 508 SW. 사진 박성우 기자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왜건 모델은 '못 생긴 게' 문제였다. BMW 5시리즈 투어링,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에스테이트 모두 국내 왜건 시장에 도전했지만 저조했다. 왜건은 해외에선 주말 가족 캠핑용은 물론,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 주는 실용적인 차로 인기를 끌지만, 한국은 예외였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도 왜건을 등한시하는 요인이 됐다.

[타봤습니다]

 
스테이션 왜건인 푸조 508 SW는 프렌치 감성을 살린 유려한 디자인을 강조한다. 지난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놀라울 만큼 우아하고 역동적"이란 평을 받으며 수송-승용차 부문 디자인 상을 수상했다. 국내 판매 중인 왜건 모델 중 유일하다는 프레임리스 도어가 세련미를 더한다.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508 SW는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인 508보다 전장은 30㎜ 긴 4780㎜이지만 전고(1420㎜)와 전폭(1860㎜), 휠베이스(2800)㎜ 모두 동일하다. 이 때문에 차체가 낮고 다이내믹한 느낌이 든다. 리모컨 키로 차를 열면 빨간 리어 램프가 다양한 형태로 점멸하는 '웰컴 시퀀스'가 발랄함을 더한다.
프렌치 감성과 디자인을 강조했지만, 운전석에 앉으면 스포티한 느낌이 더 강하다. 상∙하단부가 잘려나간 ‘Z 컷’ 형태에 콤팩트 사이즈인 스티어링 휠, 납작한 계기판이 그런 느낌을 더해 준다.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드라이브 모드' 버튼을 누르면 에코∙컴포트∙표준∙스포츠의 네 가지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데, 스포츠 모드를 택하면 차가 쭉쭉 뻗어나간다. 7개의 피아노 건반처럼 생긴 '토글스위치'가 라디오·에어컨 등 주요 기능을 직관적으로 설정할 수 있게 돼 있다. 나파 가죽시트가 고급스러움을 더하는 가운데, 안마 기능도 있다.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의 자랑거리인 ‘아이-콕핏(i-Cockpit)’도 진화했다. 아이-콕핏은 비행기 조종석(콕핏)처럼 운전자 시야 중심으로 각종 기능을 배치한 시스템이다. 지금은 다른 차들도 이런 시스템을 도입했지만, 푸조가 먼저 했고, 특허도 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없는 대신 계기판이 운전자 시야에 맞게 다른 차종보다 높게 자리 잡고 있고, 인포테인먼트가 담긴 터치스크린이 운전자 쪽으로 20도가량 돌려져 있다.
 
508 SW는 여기에 앰비언트 라이트의 밝기, 오디오 이퀄라이저 설정, 좌석 위치 등을 운전자 취향에 맞게 설정할 수 있는 ‘아이-콕핏 앰플리파이’를 도입했다.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푸조 508 SW
왜건인 만큼 무엇보다 적재공간이 돋보인다. 기본 트렁크 용량이 530L로 중형 SUV보다 약간 넓은데 2열 시트를 접으면 1780L까지 늘어난다. 트렁크 바닥 좌우에 2개씩 고정식 수하물 고리와 트랙 이동식 수하물 고리가 있어 다양한 크기의 적재 물품을 고정할 수 있다. 가방걸이·고정 스트립·12V 소켓 등도 왜건 특유의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해준다.
 
508 SW의 2.0 BlueHDi 엔진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40.82kg.m를 자랑한다. 복합연비 기준 13.3km/L인데 서울 강남에서 경기 용인시 원삼면을 왕복하는 150㎞ 남짓을 주행하는 동안 연료 눈금이 거의 줄지 않았다.
차선 이탈 방지, 차선 중앙 유지 등 10가지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도 적용돼 있다.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 둘 다 지원한다. 
 
아쉬운 점도 있다. 토글스위치의 내비게이션 탭을 누르면 ‘USB를 연결하라’는 문구가 뜨는데, 내비게이션 내장을 기대한 중장년층에는 다소 실망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다. 대시보드 중앙의 8인치 터치스크린도 다른 차종에 비해 다소 왜소해 보인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