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중·일 보건수장, 특별영상회의로 코로나19 보건 협력방안 논의

중앙일보 2020.05.16 00:3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연합뉴스

 
한국·중국·일본 보건장관이 15일 저녁 특별영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건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중국의 제안으로 열린 이번 영상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중국 마 샤오웨이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 일본 카토 카츠노부 후생노동대신이 참석했다. 또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 지역사무처 카사이 타케시 사무처장과 한·중·일 3개국 협력사무소 미치가미 히사시 사무총장이 참관했다.
 
중국의 제안으로 열린 이번 영상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중국 마 샤오웨이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 일본 카토 카츠노부후생노동대신이 참석했다. 또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 지역사무처 카사이 타케시 사무처장과 한·중·일 3개국 협력사무소 미치가미 히사시 사무총장이 참관했다.
 
3개국 보건장관은 각국의 코로나19 현황과 정책을 공유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한 방역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한 공동선언문을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예방·발견·대응·역학감시·위기평가 정보와 역학적·임상적·바이러스학적 정보, 실험실 특성, 진단·제약·백신 정보 등 치료 경험을 신속하게 공유하자고 약속했다.
 
한국에서는 체계적인 감염병 위기 대응 공조와 치료제·백신 개발 공조체계 구축, 기업인 교류 확대를 제안했다.
 
박 장관은 “올해 하반기 개최 예정인 3개국 보건장관회의에서 ‘감염병 대응에 관한 공동행동계획안’을 개정해 3개국이 감염병 위기에 더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공유할 정보의 내용과 범주와 정보 제공 방식을 구체화하고, 환자 치료 및 이송에 관한 상호 협력 방안 등을 만들자는 제안이었다.
 
이어 박 장관은 3개국 간 치료제·백신 공동 개발을 위한 공조 체계를 구축하고, 국가 간 필수적인 경제 교류를 유지하기 위해 방역에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과학자·의사·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하자고 강조했다.
 
한·중·일 보건장관은 2007년부터 매년 회의를 열어 보건의료 문제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해 왔다. 올해 회의는 연말에 중국 주최로 열릴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