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연 "곽예남 할머니 장례비, 여가부 별도 기준따라 지원"

중앙일보 2020.05.15 20:08
10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 있다. 연합뉴스.

10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 있다. 연합뉴스.

기부금 부실 회계 처리 의혹을 받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한국공인회계사회로부터 추천받은 전문 회계 기관을 통해 검증을 받겠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15일 설명자료를 내고 “계속해서 말도 안 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공익법인을 전문으로 하는 회계 기관을 통해 검증받으려고 한다”며 “공인된 기관의 추천을 받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5시간 만에 또다시 입장문을 올린 정의연은 “감사기관 선정 절차에서부터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회계기관을 정의기억연대가 지정하지 않고 ‘한국공인회계사회’로부터 추천받고자 한다”며 “한국공인회계사회에 공익법인 감사 회계기관 추천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고 알렸다.
 
정의연은 이날 여성가족부와 교육부, 서울시 등에서 2016년부터 보조금을 받고도 국세청 공시 자료에 적은 액수로 표시하거나 기재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결산 자료의 국고보조금 액수는 최종 사업비용에 대한 수입ㆍ지출액”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여성가족부에서 위탁받은 보조금 사업은 절차에 따라 회계 처리하며 외부 감사를 통해 여가부에 보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의 장례식에서 유족이 조의금을 25만원밖에 받지 못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부고 소식을 유가족이 아니라 여성가족부로부터 들었다. 즉시 할머니의 조문보(弔問報)를 만들고 조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례 기간 내내 실무자들이 장례식장과 추모회, 입관 시까지 동행했다”며 “장례비는 여가부 별도 지원 기준에 따라 지원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구체적인 액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39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39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2013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지정기부금을 받아 피해자 쉼터 조성을 위한 부동산을 산 뒤 그 대금을 2019년 결산 서류에 ‘부채’로 공시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앞서 정대협은 “쉼터를 매각하면 자금을 공동모금회에 다시 돌려줘야 하므로 부채로 잡았다”고 해명했지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이 돌려받을 돈이 아니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날 정의연은 “쉼터는 그 사업 목적이 종료되거나 더는 사업 수행이 어려운 경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의해 반납하거나 재지정할 수 있다”며 “쉼터 매각의 필요성이 2~3년 전부터 제기돼 현재 매매계약 체결 단계에 있다”고 재반박했다. 정의연은 “이 사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도 충분한 협의를 거쳐 진행해 왔다”고 강조했다.
 
재무제표상 2018년과 2019년 수요시위 사업비용이 차이가 난다는 의혹에 대해선 “수요시위는 연초에 1년 사업비용을 집행한다”며 “2018년에는 이 비용을 정의연이 아닌 정대협에서 집행해 차액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