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행안부 네번째 ‘긴급처방’…“지원금 이사한 곳에서도 쓰세요”

중앙일보 2020.05.15 19:34
12일 서울 성북구청에서 직원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신청과 관련한 업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서울 성북구청에서 직원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신청과 관련한 업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산정 기준일인 올해 3월 29일 이후 다른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했더라도 이사한 지역에서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3월 29일 이후 이사했다면
신용·체크카드 신청자는
1회 사용 지역 바꿀 수 있어

 행정안전부는 “애초 기준으로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세대주 주소지 자치단체에서만 써야 하지만 신용·체크카드로 지원받은 국민이 다른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했다면 1회 사용 지역을 바꿀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단,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이사한 지역으로 변경된 경우에 한해서다. 행안부는 이사한 자치단체에서 지원금을 사용하기 위한 절차와 방법 등을 자치단체와 협의해 추후 안내할 예정이다. 3월 29일 이후 언제까지 이사를 인정할지도 다시 안내할 방침이다. 
 
 행안부는 신용·체크 카드 지원금 신청자만 사용 지역을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는 18일 신청을 시작하는 선불카드·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원금을 받으면 다른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했을 때 사용 지역을 바꾸지 못한다. 
 
 지원금 신청이 시작된 11일 이후 행안부가 달라진 방침을 밝힌 것은 네 번째다. 민원이 발생할 때마다 긴급 처방전을 내놓고 있다. 지난 12일 기부 취소 불가에서 당일만 취소할 수 있게 원칙을 바꾼 데 이어 이튿날, 당일 취소를 못하면 나중에라도 변경할 수 있게 조치하겠다고 발표했다. 14일에는 기존 방식인 인터넷뿐 아니라 카드사의 콜센터나 자동응답시스템(ARS)으로 지원금 신청을 할 수 있게 했으며 카드사에서 하루가 지난 뒤에도 기부 신청을 변경할 수 있게 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지원금을 소비하는 만큼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경감되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