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김해영 또 소신발언 "정의연 회계 문제, 성과와 분리해야"

중앙일보 2020.05.15 16:56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시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시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5일 회계 투명성 논란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과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기부금 사용 내역을 공개해야한다고 말했다. “정의연 회계 처리 관련 문제는 정의연의 헌신, 성과와는 분리해 살펴봐야 할 사안”이라면서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 할머니에 의해 회계 처리와 관련한 의혹이 제기된만큼 정의연과 윤 당선인의 기부금 사용 내역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30년간 위안부 인권운동의 진정성은 우리 모두 인정해야 한다”면서도 “정의연과 윤 당선인은 기부금의 투명한 공개를 통해 관련 의혹을 불식시키고 위안부 운동에 더 많은 추진력을 확보하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의 발언은 정의연과 윤 당선인을 방어하고 있는 당론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부실회계 의혹을 ‘부당한 공세’로 규정하는 것이 민주당 주류의 입장이기 때문이다.
 
앞서 김상희·남인순·홍익표 의원과 21대 국회 당선인 등 14명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당선인과 정의연에 대한 부당한 공세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이들은“정의연이 설혹 작은 실수가 있다 하더라도 이로 인해 활동의 의미와 성과가 부정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두관 의원도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채널A와 검찰이 공작한 것과 같은 느낌”이라며 “윤 당선인이 했던 평화인권 운동에 너무 많은 가혹한 흠집을 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김태년 원내대표는 “기부금 논란으로 30년간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헌신한 정의연 활동이 부정돼선 안 된다”며 “정의연의 기부금 관련 논란은 사실관계를 확인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용수 할머니도 정의연,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성과에 대한 폄훼와 소모적인 논쟁은 지양되길 바랐다”며 “기부금 실수가 있었다면 바로잡으면 된다”고 부연했다.
 
한편 김 최고위원은 지난해 ‘조국 사태’ 국면에서도 조 전 장관을 방어하는 대신 사과를 요구했다. “(조국)자녀의 입시 관련 부분은 적법·불법을 떠나 많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면서다.
 
이 때문에 당원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기도 했다. 그는 이번 4·15 총선에서 낙선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