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매 앓던 코로나19 환자 2명 숨져…대구 사망자 177명

중앙일보 2020.05.15 14:5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을 이송 중인 119 구급대 앰불런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을 이송 중인 119 구급대 앰불런스. 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아오던 치매 환자 2명이 숨졌다.
 
15일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0분쯤 대구동산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82세 남성이 사망했다.
 
치매와 폐암을 앓던 이 환자는 지난 3월 4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돼 남원의료원에 입원했다. 이후 대구동산병원으로 옮겨져 입원 치료를 받아왔지만 숨졌다.
 
경북대병원에서도 치매 환자가 사망했다. 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80대 여성은 15일 오전 4시 4분쯤 사망했다.  
 
이 환자는 당초 문성병원에 입원해 있었으나 3월 21일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대구동산병원으로 전원됐다. 이후 지난달 6일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다.
 
기저질환으로는 고혈압, 당뇨, 폐암, 부정맥(심방조동), 치매가 있었다.
 
이로써 지난 2월 23일 대구에서 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177명이 숨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