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태원 쇼크에도 정신 못차려…클럽 급습했더니 47건 걸렸다

중앙일보 2020.05.15 13:28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15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 후 폐쇄된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뉴스1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15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 후 폐쇄된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뉴스1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발(發) 확진자가 150명에 육박하는 등 방역의 중대고비를 맞은 와중에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거리를 띄지 않은 클럽 등 유흥시설 이용자들이 전날(14일) 합동점검에서 무더기로 적발됐다.
 

1~2m 거리 안 둔 이용자도 22건 발생
전국 유흥시설의 75.5% 영업중단 中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전국 지자체와 경찰·식품의약품안전처가 14일 벌인 클럽·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합동점검 결과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지 않은 경우가 최소 47건에 달한다고 15일 밝혔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경우가 25건, 1~2m 이상 거리를 두지 않은 경우가 22건 해당된다. 현행 감염병예방법상 마스크 미착용 등 생활방역 지침을 따르지 않은 이용자에게 벌금을 물릴 수 없다 보니 이날 합동점검에서는 ‘행정지도’만 내려졌다. 다만 유흥시설에는 3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공영주차장에 마련된 도보형 이동형(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문진표 작성을 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1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공영주차장에 마련된 도보형 이동형(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문진표 작성을 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1

 
또 이번 합동점검에서는 강원·제주를 제외한 15개 시·도에 내려진 유흥시설 집합금지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도 확인했다. 전국 9932곳 유흥시설 중 7502곳(75.5%)이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최근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서울·경기·인천 3개 지역의 경우 유흥시설 7913곳 가운데 대부분인 7899곳(99.8%)이 영업을 중단 중이다. 집합금지 명령을 따르지 않은 17곳(서울 14곳·경기 3곳)에 대해서는 고발조치할 계획이다. 
 
이태원 클럽 등과 관련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153명으로 늘었다. 6일 첫 환자가 확인된 지 10일도 안 돼 150명이 넘을 정도로 빠른 전파가 이뤄지고 있다. 하루 사이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환자 27명 가운데 이태원 클럽과 관련자는 17명이었다. 문제는 전국 각지에서 2·3차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는 점이다. 153명 중 클럽 방문자는 90명 뿐이다. 나머지 환자는 가족·직장동료 등 2차 이상 감염자다. 
15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학원에 불이 꺼져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학원에 불이 꺼져 있다. 연합뉴스

 
이날 인천에서는 이태원 클럽을 다녀갔던 인천 확진자(25·학원 강사)로부터 과외수업을 받은 중학생 A양(13)과 같은 학원에 다닌 초등학생 B양(10)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의 역학조사로는 3차 감염사례로 추정된다. 인천시 연수구는 A·B양이 최근 학원에 함께 머무른 시간을 1시간가량으로 파악했다.
 
두 학생이 다녔던 학원은 개인 공부를 하다가 강사에게 따로 물어보는 자습형 공간이라고 한다. A양은 당시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또 같은날 경기도 광명에서는 서울 홍대 주점 관련한 확진자(31)의 직장동료(20대 여성)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직장 안에서의 2차 감염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연합뉴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연합뉴스

 
정부는 최근 이태원·홍대지역 유흥시설에서 밀접접촉을 한 뒤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다면 하루빨리 선별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전국에서 2~3차 감염이 확인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선별검사·역학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세종·인천=김민욱·채혜선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