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광경찰대 소속 20대 경찰관도 코로나19 확진

중앙일보 2020.05.15 13:22
종로구보건소 보건위생과 감염관리팀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스1

종로구보건소 보건위생과 감염관리팀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스1

20대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5일 방역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관광경찰대 소속 경찰관 A씨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경찰관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서울청 관광경찰대가 홍대와 이태원, 명동, 동대문에 센터를 두고 순환 근무를 하는 만큼 A씨가 근무 기간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경찰은 관광경찰대 소속 경찰관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고, 이들 센터를 임시 폐쇄한 뒤 방역 조치했다. 현재 이들 센터는 정상 운영 중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