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럽 간 아들 확진인데…격리 않고 일터·마트 간 부친도 감염

중앙일보 2020.05.15 13:21
15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 후 폐쇄된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뉴스1

15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 후 폐쇄된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뉴스1

 
서울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의 아버지가 코로나19에 걸렸다. 앞서 이 30대 남성의 외할머니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태원 클럽에 갔다 온 30대 남성이 자신의 아버지와 외할머니를 감염시킨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이 남성의 아버지는 자가격리 기간 방역 당국에 거짓말한 사실이 들통나 인천시가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는 부평구 부개동에 사는 A씨(63)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먼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시 용산구 거주 30대 남성 B씨의 아버지다. B씨는 지난 2일 용산구 이태원의 클럽을 방문했다가 10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태원 클럽 방문 30대 확진자 외할머니 이어 아버지도 감염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그런데 A씨는 자가격리 기간 이를 어긴 것으로 확인돼 부평구는 A씨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할지 검토하고 있다. 
 
부평구가 밝힌 A씨의 동선은 이렇다. A씨는 아들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10일 아내·장모와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A씨 장모이자 B씨의 외할머니인 C씨(84)는 확진으로 판명 났다. A씨와 아내는 음성이 나왔지만 지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 대상이 됐다. 그러나 A씨는 방역 당국이 자가격리 준수 여부를 확인하려고 연락할 때 “집에 있다”고 거짓말하고 일터와 마트 등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10일 당일에도 검체 채취 이후 서울시 구로구 온수동 친척 집에 갔다. 다음 날인 11일 오전에는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건설 현장에서 약 4시간 있었으며 오후에는 부평구 부평동 의원과 약국을 방문했다. 12일 오전에도 또 가산동 건설 현장에서 약 4시간 머물렀고, 오후에는 인천시 부평구 부개동 마트에 들렀다. 13일 오전에는 방역 당국에 알리지 않고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갔다가 오후에는 부평구 부개동 마트와 문구점 등을 찾았다.
 

아버지 "집에 있어요" 거짓말…자가격리 어기고 활보

1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바쁘게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바쁘게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인후통·발열과 같은 증상이 나타난 A씨는 방역 당국의 안내에 따라 14일 다시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양성이 나왔다. 방역 당국은 A씨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하며 접촉자와 추가 동선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A씨가 접촉한 사람이 많을 경우 이태원 클럽 발(發) 3차 감염이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공개된 A씨 동선에 따르면 A씨는 마스크를 항상 착용했으며 이동 시 자차를 이용했다. A씨는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A씨 등은 B씨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지난 7일 서울 한 호텔에서 함께 식사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어버이날을 맞아 이런 모임을 가졌다고 한다. 
 
부평구 관계자는 “A씨가 자가격리 애플리케이션을 깔지 않겠다고 해 담당자가 전화로 자가격리를 잘하고 있는지를 확인했다”며 “연락할 때마다 ‘집에 있다’고 거짓말했던 것이 확인돼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시가 관리하는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 환자는 모두 22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이태원 클럽이나 주점을 직접 방문한 확진자는 3명이다. 이들과 접촉해 인천에서 2차 감염된 환자는 A씨를 포함해 19명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